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울산농협, 영농철 맞아 농촌일손돕기 앞장농협 법인대표들과 삼남면 농가에 단감 수확 지원
울산농협지역본부는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고령화와 농촌인구의 감소로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범농협 대표 및 직원들은 3일 울주군 삼남면 단감 농가를 방문해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울산농협지역본부(본부장 추영근)는 본격적인 수확철을 맞아 고령화와 농촌인구의 감소로 일손이 부족해 어려움을 겪고 있는 농업인들을 지원하기 위해 범농협 대표 및 직원들은 3일 울주군 삼남면 단감 농가(진영농원)를 방문해 농촌일손돕기에 나섰다.

이날 농촌일손돕기에는 추영근 울산농협본부장, 김상국 NH농협은행 울산영업본부장, 김재온 농협울주군지부장, 김윤조 울산검사국장, 송상호 손해보험총국장, 울산농협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감 수확활동을 지원했다.

추영근 본부장은 “일손이 부족한 농촌지역에 실질적인 도움이 될 수 있도록 임직원 및 관내농협 봉사단체, 기업체, 대학생 등 많은 인력이 농촌봉사활동에 참여할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으며, 농촌인력중계센터기능을 강화하여 농촌에 적기에 인력이 공급되어 영농활동에 차질이 발생하지 않도록 최선을 다해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날 농촌일손돕기에는 추영근 울산농협본부장, 김상국 NH농협은행 울산영업본부장, 김재온 농협울주군지부장, 김윤조 울산검사국장, 송상호 손해보험총국장, 울산농협 직원 등 2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단감 수확활동을 지원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