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앞니임플란트, 적절한 치료 방법과 재료 선택은

임플란트는 자연 치아와 유사한 형태로 치아를 다시 복원하는 방법인 만큼 해당 치아 부위의 특성과 형태를 충분히 고려해야 한다. 치아는 부위에 따라 그 역할과 형태가 다르기 때문이다.

특히 앞니임플란트를 하는 경우라면 저작 기능뿐만 아니라 심미적인 만족도까지도 신경을 쓸 필요가 있다. 앞니는 외부로 노출이 많이 되어 사람의 외모에 많은 영향을 끼치는 치아이기 때문이다.

앞니임플란트의 심미적 만족도를 높이기 위해서는 크라운의 재료 선택에 주의하는 것이 좋다. 임플란트는 인공 치근을 식립하고 그 위에 지대주를 연결한 다음, 치아의 외관에 해당하는 크라운을 연결하게 되는데 크라운의 재료에 따라 강도와 심미성이 달라진다.

앞니라면 자연 치아와 유사한 투명도와 색상을 지닌 세라믹이 많이 활용된다. 다만, 세라믹은 강도가 약한 단점을 지니고 있는데 요즘은 심미성은 물론 강도까지도 우수한 지르코니아도 많이 활용된다.

치료 과정에서 심미적인 부담이 높아지기도 한다. 발치를 하게 된다면 다시 치아 형태를 갖추기까지 몇 개월의 기간이 소요되기 때문이다. 일반적으로는 발치를 한 후에 잇몸과 치조골의 회복을 위해 3개월 내외의 기간을 거친 다음 인공 치근의 식립을 진행해야 한다.

인공 치근을 식립한 이후에도 절개한 잇몸 부위의 회복과 인공 치근의 유착을 위해 다시 3개월 내외의 기간을 기다렸다가 지대주와 크라운의 연결을 진행해야 한다.

그렇다보니 치아를 다시 갖추기까지 6개월 이상의 기간이 소요되고 그 사이에 임시 틀니를 사용해야 하는 부담이 있다. 노출이 많은 앞니라면 이처럼 발치 이후에 치아 형태를 다시 갖추기까지 오랜 기간이 소요되는 방법이 심미적으로 부담이 높을 수 있다.

원데이 임플란트 방법을 활용한다면 이런 부담을 줄일 수 있다. 이 방법은 발치를 하는 당일에 바로 인공 치근의 식립은 물론 미리 제작해 둔 지대주와 임시 보철까지 연결하여 치아 형태까지 다시 갖추는 방법이다.

당일에 바로 대부분의 치료 과정을 진행하기 때문에 중간에 거쳐야 하는 회복 기간을 줄일 수 있다. 또한 바로 임시 보철을 연결하기 때문에 발치한 빈 공간으로 인한 심미적 부담이 적고 임시 틀니를 사용할 필요가 없다.

앞니에 대한 임플란트 식립 과정이라면 얇은 잇몸 뼈와 치아 두께를 고려하여 보다 세밀한 치료 과정이 필요하다. 뿐만 아니라 앞니의 심미성을 높이기 위한 적절한 식립 방법과 재료 선택이 중요하다.

< 도움말: 이창규 세이프플란트치과 대표 원장 >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