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피플
경남농협, 11월 ‘이달의 새농민상’ 2부부 선정진주중부농협 김형판·이혜옥 부부, 하동옥종농협 하정호·송미자 부부
옥종농협-하정호 송미자 부부

경남농협(본부장 이구환)은 농협중앙회가 선발·시상하는 11월‘이달의 새농민상’수상자로 김형판·이혜옥 부부, 하정호·송미자 부부가 선정되었음을 1일 밝혔다.

진주중부농협 조합원인 김형판(49)·이혜옥(50) 부부는 부농의 꿈을 안고 귀향하여 수출용 딸기를 시설하우스 29동에 재배하여 소득증대로 자립경영을 달성했으며, 특히 수출딸기공선출하회 우수활동 및 진주시 50만불 수출탑 수상한 공을 인정받았다.

하동옥종농협 조합원인 하정호(59)·송미자(58) 부부는 귀농 후 17년간 농업에 종사하면서 시설하우스 19동에 딸기를 재배하여 자립경영을 달성했으며, 특히 옥종딸기정보화마을 위원장을 역임하면서 딸기축제 개최 등으로 지역사회 발전에 앞장선 공을 인정받았다.

한편, 농협중앙회는 올해 12월에는 미래 농업·농촌을 이끌 젊은 농업인 육성을 위해 ‘올해의 청년농업인상’ 16명을 시상할 예정이다.

중부농협-김형판 이혜옥 부부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