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인사동정
"온라인 마권 발매에 전사 역량 투입할 것"한국마사회, 제38대 정기환 회장 취임... 경영정상화 등 해결과제 산적
한국마사회 제38대 회장으로 임명된 정기환 회장 [사진=한국마사회]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한국마사회는 16일 오전 제38대 회장으로 임명된 정기환 회장의 취임식을 갖고 한국마사회를 이끌어 갈 새로운 리더십의 시작을 알렸다. 이날 취임식은 코로나19 방역 상황을 고려해 최소한의 인원이 참석한 가운데 비대면 방식으로 진행됐으며 사내 방송을 통해 임직원들에게 실시간으로 중계됐다.

정기환 회장은 이 날 취임사를 통해 "코로나19로 인한 경마 중단 등 경영 위기 상황 속에서 막중한 책임감을 안고 임하겠다"는 각오를 밝혔다. 경영 정상화와 사회적 가치 창출, 청렴·윤리의식 강화 등 대내외적인 환경 속에서 혁신의 필요성도 강조했다.

이를 위해 ▲공공성·공익성 강화 및 혁신방안 추진 ▲참여형 경마산업 생태계 조성 ▲미래지향적인 사업모델 설계 ▲글로벌 시장 진출 확대 ▲청렴하고 일하는 조직문화 조성 등을 반드시 이루겠다는 의지를 피력했다. 

구체적으로 ESG 경영 내실화 달성, 말산업·노동 분야 등 관련 시민 단체들이 참여한 회장 직속의‘사회적가치 창출위원회’설치, 미래 성장 동력 확보를 위한 해외 신시장 활로 개척·말산업 R&D 추진, 조직 및 인력 운영 혁신을 통한 청렴 무결한 조직 만들기 등을 제시했다.

신임 정기환 회장은 “최우선 과제인 온라인 마권 발매를 위해 전사적 역량을 투입할 것”이라며 “국민 신뢰 회복의 첫 단추는 지금까지의 우리의 해결 방식에 대한 통렬한 반성에서 시작해야 한다”고 말했다. 아울러 코로나19 팬데믹 상황 속에서도 변함없이 경마공원을 찾아준 고객들에게 감사를 표했다. 

임직원들에게 전하는 메시지에서는 “공명정대하게 업무를 수행한다면 협력과 배려의 문화는 우리 안에 자리 잡을 수 있으며 이는 대국민 신뢰 회복을 향한 자양분이 될 것”이라며 공정과 신뢰를 특히 강조했다. 여기에 "상생과 협력의 자세로 말과 사람이 행복한 사회를 만들기 위한 노력을 경주해달라"면서 "안전한 일터를 만들어 가는데 다함께 힘써줄 것"을 주문했다. 마지막으로 "경마 100주년을 맞은 올해를 국민 신뢰 회복의 원년으로 삼아 국민이 신뢰하고 사랑하는 한국마사회가 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며 취임사를 마무리했다.

한편 16일 취임식을 시작으로 본격적인 임기를 시작한 정기환 회장은 2017년 농림축산식품부 농정개혁위원회 위원과 대통령 직속 정책기획위원회 위원을 역임했다. 2019년부터 2021년까지 한국마사회 상임감사위원을 거쳐 올해 회장으로 임명됐다. 신임 정기환 회장의 임기는 2025년 2월까지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