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민 모르는 보조사업 정보, 알기 쉽게 안내농식품부 지원사업 맞춤형 안내시스템 개편... 책자도 제작 지역농협 등에 배포
농림사업정보시스템 (agrix) 홈페이지 첫화면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식품부 지원사업을 한 번에 확인할 수 있는 농식품부 지원사업 맞춤형 안내시스템(이하 안내시스템)이 개편을 마치고 2월 16일(수)부터 일반에 개방됐다.

이번에 개편된 안내시스템을 통해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농업인 등이 사업정보를 쉽게 찾을 수 있도록 179개 사업의 사업시행 지침서(상세), 376개 사업의 사업안내서(요약)를 제공한다. 

국비 사업 외에도 지자체에서 지방비로 추진하는 지원사업 정보도 일부 시범적으로 제공할 계획이다. 또한 인터넷 이용이 어려운 농업인들이 볼 수 있도록 사업지침서와 안내서를 책자로 제작하여 농업인들이 자주 찾는 읍면동과 지역농협 등에 1만 6천부를 배포할 계획이다.

그간 농식품부는 지난해 수요자 중심 농식품 사업정보 제공을 위해 지자체, 농업회의소, 농업인단체 등을 통한 의견수렴 및 농업인, 농업법인 등 304명을 대상으로 설문조사를 진행하였다.

설문조사 결과 농업인들은 농식품 보조사업에 대한 구체적인 정보를 모르고 있다는 응답이 54.9%로 나타나 정보 인지도가 낮은 것으로 조사되었다. 또한 농식품 보조사업 정보에 대한 정보를 받기를 원하는 방법은 책자 안내, 모바일 앱 정보 제공, 대면상담 안내를 선호하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이와 같은 농업인들의 의견을 반영하여 농식품부 지원사업에 대한 정보를 한눈에 확인할 수 있고, 사업내용을 인지하지 못하여 지원받지 못하는 사례를 줄이는 등 정보 제공 방식의 개선이 필요하는 지적이 있었다. 

이에 사업분류 체계를 8가지의 대분류와 40가지 중분류 체계로 변경하였고, 사업의 핵심 사항인 지원대상과 지원내용을 일목요연하게 요약표로 작성하여 온·오프라인으로 동시에 지원사업 정보를 제공한다.

농식품부 백운활 혁신행정담당관은 “향후 농식품 사업 시행지침서·사업안내서 제작·배부 시기를 앞당겨 농업인이 필요한 정보를 적기에 확인할 수 있도록 조치할 계획”이라며, “이용자를 대상으로 의견을 수렴하여 불편 사항을 지속 보완하여 안내시스템을 발전시켜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