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농촌 일자리 부족 해결로 청년 정착 '손길'경북농기원, 청년농업인 스타트업 프로젝트-MZ 맟춤형 창농 프로젝트 추진
'청년농업인 드론 병해충 방제단'은 지난해 9개 단에서 올해 13개단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으로 지난해 920여 회 5478㏊ 병해충 방제를 통해 5억 7600만 원의 매출과 62명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했다. [사진=경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경상북도는 최근 10년간 연평균 1만 5천명 내외의 청년 인구가 감소하고 있다. 도내 청년인구는 57만 9천 명으로 전체인구의 22%를 차지하고 있지만 이들 중 농촌에 거주하는 청년비율은 15%미만으로 청년 유출이 심각한 실정이다. 이는 농촌에 청년들의 안정적인 일자리 부족과 높은 진입장벽이 가장 큰 원인으로 청년들의 창농 뿐만 아니라 농촌에서 안정적인 일자리 대한 새로운 시각이 필요하다.

이에 경북농업기술원는 도내 청년유출을 방지하고 농촌의 청년농업인 일자리 창출과 창농을 위해 청년농업인 스타트업 프로젝트와 MZ세대 맞춤형 창농 프로젝트를 추진한다.

첫 번째는 '청년농업인 스타트업 프로젝트'로 체계적인 청년농부 양성을 위해 단계별 교육과 다양한 농산업분야 청년창업의 성공모델을 만들고 영농에 조기정착을 유도하는 프로젝트이다.

이를 위해 창농을 희망하는 청년들을 위한 '2030청년스타트업' 과정과 가업승계를 원하는 청년을 위한 '영농승계교육', '품목중심 특별과정(스마트팜 등)' 등 6개과정 200여명을 대상으로 예비창업자에 대한 창업교육을 추진한다. 또한 청년농업인 자립기반구축지원사업, 경쟁력제고사업을 통해 가공, 유통, 체험관광, 브랜드 육성 등 청년 아이디어 맞춤형 창업을 위해 21억 5천만 원을 지원한다.

두 번째 프로젝트는 'MZ세대 맞춤형 창농 프로젝트'로 디지털 기술을 활용한 청년농업인 드론 병해충 방제단과 영농대행단을 확대 운영한다. 이를 통해 농촌고령화와 인력난 해소, 농업 생산비의 70%를 차지하는 인건비 절감뿐만 아니라 농촌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한다는 계획이다.

'청년농업인 드론 병해충 방제단'은 지난해 9개 단에서 올해 13개단으로 확대 운영할 계획으로 지난해 920여 회 5478㏊ 병해충 방제를 통해 5억 7600만 원의 매출과 62명의 청년일자리를 창출했다. 또한 지난해 전국 최초 시범 실시한 '청년농업인 영농대행단'은 경운과 파종, 시비 등 70여 회 농작업 대행으로 5900만 원의 소득을 올려 올해는 3개단으로 확대해 향후 사회적 기업으로 육성해 나갈 계획이다.

경상북도농업기술원 신용습 원장은 “농촌지역의 저출산과 고령화, 지역경제 침체로 매년 청년 유출이 증가하는 악순환이 지속되고 있는 실정으로 가장 큰 원인은 청년들의 일자리 감소이기 때문”이라며 “ 농촌의 청년들이 안정적으로 영농에 정착할 수 있도록 청년들이 원하고 만족할 만한 보다 세밀한 청년 농촌일자리 창출계획을 세울 필요가 있다.”라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