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스마트 트랩 도입, 병해충 자동 예찰제주농기원, 올해 시범사업 10개소 진행… 실시간 진단, 방제비용 48% 절감
제주시 애월읍의 한 감귤 농장에서 농민이 농촌진흥청 국립원예특작과학원이 개발한 국산 만감류 '윈터프린스'를 수확하고 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제주특별자치도 농업기술원 제주농업기술센터(소장 김미실)가 스마트 트랩을 이용한 실시간 병해충 자동 예찰에 나선다.

제주농업기술센터는 올해 총 사업비 7200만 원(보조 5000만 원, 자부담 2200만 원)을 10개소에 투입해 ‘스마트 트랩 이용 디지털온실 실시간 병해충 자동예찰 기술 시범사업’을 추진한다.이번 사업으로 시설 내에 스마트 트랩을 설치해 해충을 유인·포획하고, 해충 유인밀도 영상을 실시간 전송해 자동진단 후 매뉴얼에 따라 방제를 할 수 있게 된다. 

유인 해충은 4종이며 트랩 당 47마리까지 유인, 포획이 가능하다. 딥러닝 기반으로 실시간 신속 진단하며(3초 소요) 편리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모바일 앱으로 방제정보를 제공한다. 사업 대상자에게는 방충망, 접착트랩, 하우스 측창 하부 피복 등 스마트 트랩 및 기반 조성 장비를 지원한다.

시설작물 병해충 실시간 예찰 진단으로 적기 방제를 하면, 방제비용을 절감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 방제비용은 기존 연간 10a당 750만 원에서 스마트 트랩 적용시 359만 원으로 48% 가량 줄어들 것으로 추산된다.

사업 참여를 희망하는 시설원예 농업인은 28일까지 제주농업기술센터를 방문해 사업신청서 및 구비서류를 제출하거나 우편 또는 인터넷으로 접수하면 된다. 접수 후 서류 확인 및 현지심사, 심의회를 거쳐 대상자를 선정한다.

제주농업기술원 오상석 농촌지도사는 “실시간 자동 예찰 기술 보급으로 인력에 의존하는 고비용·저효율 구조를 개선하고 스마트농업 시대를 열어 나가겠다”며 “미래를 준비하는 많은 농업인의 적극적인 참여와 관심을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