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치유농업 수익모델-발전방향 찾다농촌진흥청, '치유농업연구회' 출범... '현장 연수회' 열고 주제발표 진행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박병홍)이 2월 7~8일 전북 진안에서 ‘국립농업과학원 치유농업연구회 현장 연수회’를 열었다. 이번 행사는 연구, 농업 현장 연계로 융복합 치유농업 콘텐츠와 수익 모델을 발굴하고, 치유농업의 발전 방향과 가치 확산 방안을 찾기 위해 마련됐다.

최근 종합적인 치유농업 모델 개발과 연구 체계화, 전문가 간의 소통이 필요하다는 현장의 의견을 반영해 지난해 9월 ‘국립농업과학원 치유농업연구회’가 출범했다.

국립농업과학원 치유농업연구회는 그동안 분야별 세미나를 통해 치유농업을 어떻게 바라볼 것인지에 대해 공감하고 자원의 융복합 활용 방향, 프로그램 개발과 효과 검증, 품질 향상과 제도 개선, 협력 체계 구축과 가치 확산 방안 등을 현장과 함께 논의해 왔다.

이번 현장 연수회는 그동안 공유된 내용을 바탕으로 연구와 관련 제도, 산업 발전을 위한 유기적인 협력을 강화하기 위해 연구회가 2단계로 발돋움하는 계기를 만들고자 했다.

우선 ▲환경성 질환 치유센터 운영 현황과 성과 ▲동물교감 치유와 융복합 치유농업 발전 방안 ▲심리 치유자원으로 곤충의 활용 가능성과 전망 ▲다산에게 배우는 농촌 치유자원의 융복합 활용 지혜 등 주제 발표가 진행됐다. 이어 주제 발표자와 자문단 등이 참여해 치유농업의 발전 방안에 대한 종합토론이 열렸다.

농촌진흥청은 향후 치유농업 연구에 대한 과학적 기반을 쌓고, 체계화해 현장 활성화를 지원할 수 있도록 추진할 계획이다.

박병홍 농촌진흥청장은 “전문가들의 다양한 의견을 들으며 정책 방향을 점검하는 자리”라며, “연구 현장과 농업 현장의 연계를 공고히 하고 종합적인 치유농업 모델을 만들어 치유농업이 지역, 국민과 함께하는 방향으로 갈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