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경남농협, '중대재해처벌법' 대응 나선다경남지방변호사회와 업무협약 체결... 법률구조 활동, 농업인 권익 보호
협약식 사진, 좌측은 도춘석 경남지방변호사협회장 우측은 김주양 경남농협 본부장 [사진=경남농협]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경남농협(본부장 김주양)과 경남지방변호사회(회장 도춘석)는 1월27일 시행되는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맞아 26일 경남농협 회의실에서 관계자 10여명이 참석한 가운데 '중대재해처벌법대응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이번 협약은 중대재해처벌법 시행을 앞두고 양 기관의 다각적인 교류협력체계 구축을 통해 산업재해를 예방하고 법률 구조 활동으로 농업인들의 권익을 보호하기 위해 마련됐다.

경남농협 김주양 본부장은 “산업재해는 개인의 노력과 의지만으로 예방할 수 없으며, 사람은 실수하고, 기계는 고장난다는 사실을 인정하고, 안전보건관리시스템을 구축해야 할 것”이며, “경남농협은 안전 및 보건조치를 강화하기 위한 안전보건관리시스템 구축하여 농·축협 임직원의 중대산업재해를 예방하도록 적극적으로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경남변협 도춘석 회장은 “경남농협과 상호협력을 통해 농·축협의 중대산업재해 예방에 법률적 보탬을 할 것이며, 나아가 농업인들의 권익 보호를 위해 더욱 앞장 서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