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팔영농협, 소외계층 지원 나서.. 영하 날씨에 떡국떡 직접 만들어 판매
팔영농협 각 지점 여성복지 담당자와 주부대학총동창회·행복나눔이봉사단 회원들이 8백만원 어치 떡국떡을 만들어 지난 24~25일 이틀간 본점과 과역전통시장에서 떡국떡을 판매했다. [사진=팔영농협]

전남 고흥군 팔영농협(조합장 이재후)이 영하권 추위에도 코로나19로 어려움에 처해있는 소외계층을 돕기 위해 ‘설날맞이 떡국떡 판매 및 나눔행사’를 펼쳐 화제가 되고 있다.

팔영농협에 따르면, 다문화가정 및 소외계층에 희망을 심어주고 사랑을 나누기 위해 팔영농협 각 지점 여성복지 담당자와 주부대학총동창회·행복나눔이봉사단(회장 임명숙·총무 임병옥)회원들이 8백만원 어치 떡국떡을 만들어 지난 24~25일 이틀간 본점과 과역전통시장에서 떡국떡을 판매했다.

이처럼 팔영농협은 보여주기식 소외계층 지원보다는 ‘지역민의 사랑나눔’ 공감대 형성이 중요하다고 판단해, 영하권 날씨에도 직접 가판을 설치해 떡국떡을 판매하고, 판매대금 전액을 100여 가구 방문 전달했다.

팔영농협 이재후 조합장은 “여성조직이 독거 농업인과 소외계층 가구별 특성에 맞는 맞춤형 봉사활동을 펼치고 여성의 섬세한 손길로 온정을 나눠 지역사회 수범사례가 되고 있다”면서, “앞으로 여성조직을 농협 사회공헌활동의 구심체로 만들어 소외계층 삶의 질 향상에 최선을 다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김도윤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