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여행
코로나로 인기 절정 자연휴양림... 이용자도 크게 늘어산림청, 신규 휴양림 조성 등 시설 확충 및 개선... 올해 예산 1519억 원 투입
작년 한 해 자연휴양림 이용자 수는 약 14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2020년 이용자 1000만 명 대비 약 27% 증가한 수치이다. 사진은 신시도 자연휴양림 [사진=산림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최근 1년간 산림휴양ㆍ복지 활동을 경험한 이용객의 97%가 산림휴양․ 복지 활동이 삶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같은 결과는 (주)메트릭스리서치가 15세 이상 1만 명을 대상으로 실시한 '2021 산림휴양ㆍ복지 활동 조사' 결과를 통해 파악됐다.

조사 결과에서 보듯 작년 한 해 자연휴양림 이용자 수는 약 1400만 명에 이른다. 이는 2020년 이용자 1000만 명 대비 약 27% 증가한 수치이다. 이러한 수치는 코로나 19 장기화로 도심 내 활동이 제약되면서 상대적으로 안전한 숲과 휴양림을 찾는 방문객이 증가한 데 따른 것으로 추정된다.

산림청에서는 증가하는 휴양수요 충족을 위해 2020년부터 '생활 사회기반시설(SOC) 3개년 계획'에 의해 자연휴양림 및 숲속 야영장 확충을 위한 사업을 해오고 있으며 올해도 산림휴양 기반 시설(인프라) 확충 사업을 추진한다.

올해는 1519억 원의 예산을 투입하여 전국의 자연휴양림 17개소, 산림욕장 2개소, 숲속 야영장 14개소를 신규 조성하고, 그 외 노후한 시설 191개소를 보완할 계획이다.

김종근 산림휴양등산과장은 “국민들의 휴양수요 충족을 위해 시설과 프로그램을 확충하고 안전을 더욱 강화하여, 누구나 휴양림을 공평하게 이용할 수 있도록 복지 사각지대 해소를 위해 노력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