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사료곤충 ‘동애등에’ 농가소득화 모델 만든다충북농기원, (사)한국사료곤충협회와 업무협약 맺고 신성장 산업 육성 협력키로
충북농업기술원과 (사)한국사료곤충협회는 지난 25일 기술원 내 곤충종자산업연구소에서 사료곤충 시장 개척을 통한 농가 소득화 모델 구축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충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과 (사)한국사료곤충협회(회장 임병구)는 지난 25일 기술원 내 곤충종자산업연구소에서 사료곤충 시장 개척을 통한 농가 소득화 모델 구축을 위해 업무협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이날 양 기관은 미래의 신성장 산업으로 주목받고 있는 곤충산업을 선도하고 충북의 지역특화 작목으로 육성중인 사료곤충 ‘동애등에’ 산업화 기반을 강화하는데 뜻을 모았다.

또한, 곤충 생산에서 가공, 유통까지 주변 산업들이 충북에 안착될 수 있도록 우수한 인적, 물적 자원과 정보 공유 등 상호간 적극 협력을 도모하기로 했다.

협약서에는 ▲사료곤충산업 발전을 위한 먹이원과 생산량 확대 등 문제점 적극 해결, ▲사료곤충 기술개발에 필요한 전국단위 실태조사와 기초연구 공동 수행, ▲대량생산을 위한 농가형 시설 모델 공동구축, ▲충북 내 사료곤충 거점단지의 성공적 정착 위한 상호 노력 등 사전 협의된 모든 분야의 협력안을 담아냈다.

이날 협약식 자리에서 (사)한국사료곤충협회 임병구 회장은 “사료용 곤충인 ‘동애등에’의 본격적인 활로개척의 첫 출발을 알리는 자리여서 매우 기쁜 마음”이라며, “사료곤충 농가들이 유통 문제해결을 통한 안정적인 소득을 올릴 수 있도록 농가조직화 등 다양한 노력을 기울이는데 노력할 것”이라고 소감을 말했다.

충북농업기술원 안기수 곤충종자산업연구소장은 “오늘 상호 협력을 통해 충북의 사료곤충 산업이 한층 더 성장하는 계기를 마련하게 되었다”라며, “앞으로도 농가, 산업체는 물론 각종 사회단체와 유기적 협력체계를 강화해 곤충산업이 미래의 성장 동력으로 자리매김 할 수 있도록 연구개발에 적극 노력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