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금융
농협상호금융, 업권 최고 수준 건전성 기록2021년 연체율·고정이하여신비율 등 지표 개선... 자산매각 등 여신건전성 노력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협(회장 이성희) 상호금융은 2021년 말 기준 연체율이 0.88%를 기록하는 등 지역 농‧축협의 자산 건전성 지표가 업권 내 가장 우수한 수준을 지속적으로 유지하고 있다고 밝혔다.

농협상호금융은 2021년 말 연체율 0.88%로 상호금융업권 최초 0%대 연체율에 진입했으며, 2019년 말부터 지속적으로 감소 중이다.

2021년 한 해 농협은 여신 건전성 개선을 위해 ▲자산관리회사를 통한 매각 확대 ▲특례 적용을 통한 적극적 상각 ▲연체율 과다 농·축협 중점관리 등 전사적 차원의 현장 지원에 총력을 기울였다.

연체율과 더불어 자산건전성의 핵심지표인 고정이하여신 비율도 0.34%p 감소한 1.31%를 달성하였고, 그 외 손실을 대비하여 적립한 대손충당금비율 및 대손흡수율도 전년 대비 각각 5.1%p, 34.6%p가 증가한 154.6% 및 189.2% 달성했다. 

또한, ‘클린뱅크’ 사무소는 전국 농·축협의 1/3에 해당하는 393개소가 선정되는 등 지역 대표 서민금융기관으로서의 입지를 공고히 했다.

이재식 상호금융대표이사는 “농협상호금융은 여신규모 등에서 국내 최대 금융기관으로써, 새해에도 그 위상에 걸맞은 자산건전성 제고에 만전을 기하겠다”며 “다양하고 안정적인 사업추진을 통해 농업·농촌의 지속 성장과 농업인의 삶의 질을 향상시켜 ‘함께하는 100년 농협’ 구현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최근 5개년 연체율 및 고정이하 그래프 [자료=농협상호금융]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