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농기원, 농촌자원 활용 치유프로그램 보급시범사업 통해 치유농업 소득화 모델 구축... 올해 사업비 3억 7천만원 투입
충북농업기술원은 농촌자원 활용 치유프로그램 보급 등 치유농업 관련 시범사업 추진으로 기술지원에 앞장서고 있다. [사진=충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지난해부터 치유농업의 활성화를 위하여 농촌자원 활용 치유프로그램 보급 등 치유농업 관련 시범사업 추진으로 기술지원에 앞장서고 있다고 밝혔다.

이러한 사업추진의 결과 치매안심농장 지정을 받은 충주시 슬로우파머 농장(대표 정성훈)이 지난해 제17회 생활원예 중앙경진대회 치유농업 프로그램 부문에서 우수상을 받았다. 제천의 다육촌 꼬마농부(대표 조양숙)는 2021년 농촌교육농장 교육프로그램 경진대회에서 최우수상을 거머쥐며 충북의 치유농업 산업에 활력지수를 높였다.

치유농업은 국민의 건강 회복 및 유지·증진을 도모하기 위하여 다양한 농업·농촌자원의 활용과 이와 관련한 활동으로 사회적·경제적 부가가치를 창출하는 산업이다. 전문가들은 앞으로 농업·농촌의 소득원 창출의 열쇠가 되어 줄 것이라 예견하고 있다.

실례로 경증 치매노인을 대상으로 주1회 2시간씩 10주간 원예활동을 실시한 결과 객관적 인지기능은 19.4% 증가, 주관적으로 느끼는 기억장애 문제는 40.3% 감소했으며, 우울감은 정상범위로 개선되었다는 2020년 농촌진흥청의 연구결과를 통해서도 치유농업의 효과가 검증되고 있다.

충북기술원은 올해 치유농업센터를 원내에 신축함으로써 치유농업 육성 및 체계적 지원, 치유농업 전문역량 교육, 치유전문 경영체 지원 등 충북도 치유농업 산업의 체계적인 확산과 국민 치유 서비스 제공의 거점기관으로 자리매김 하는데 공헌 할 예정이다.

2022년 추진되는 치유농업 관련 사업은 ▲농촌자원 활용 치유프로그램 보급 ▲수요자 맞춤형 치유농장 대표모델 육성 ▲식농학습 농장 ▲농촌문화 체험농장 육성 ▲도·농상생 팜핑(farmping) 모델 조성 등 5종 8개소로 사업비 3억 7천만 원을 투입해 추진한다.

충북농업기술원 신은희 농촌자원과장은 “치유농업을 통해 도민의 신체적·정신적 건강 증진은 물론 농업인 신(新) 소득화 모델로 농촌의 활력을 불어넣을 예정”이라며, “향후 다양한 교육사업과 현장기술지원을 통해 치유농장 단계적 성장에 청신호를 밝힐 수 있도록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