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고해상도 카메라로 가축 병리진단 가능해져검역본부, 소·돼지 원격병리진단 서비스... 소요시간 단축, 현장 방역 효율성 높여
농림축산검역본부는 올해 1월부터 소와 돼지의 질병 사례를 대상으로 원격병리진단 서비스를 시작한다. [사진=농림축산검역본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는 올해 1월부터 소와 돼지의 질병 사례를 대상으로 원격병리진단 서비스를 시작한다고 밝혔다. 

이를 통해 실시간으로 검사 진행상황을 공유하고 그 결과를 함께 논의하는 등 병리진단의 효율성과 신속성이 더욱 높아질 것으로 기대된다. 검역본부 질병진단과가 제공하는 원격병리진단 서비스는 크게 두 가지이다.

첫째, 농장에서 폐사한 소, 돼지를 관할 시·도 동물위생시험소가 검역본부로 의뢰할 경우 검역본부 질병진단과의 병리전문가가 부검 결과를 시·도 시험소 직원들에게 영상을 통해 실시간으로 제공할 예정이다.

둘째, 시·도 동물위생시험소에서 검사 중인 사례의 경우, 검역본부 병리전문가가 온라인으로 부검 사진과 병원체 검사 결과를 살펴보며 해당 시험소 담당자와 실시간 논의하고 병리진단에 도움을 줄 예정이다.

의사가 환자를 만나 진료하듯 가축의 병리진단 역시 직접 대면 형식으로 진행되는 것이 일반적이다. 그러나 코로나19의 확산세가 장기화됨에 따라 비대면 병리진단에 대한 필요성이 대두되자, 검역본부는 2021년부터 질병진단과 부검실에 고해상도 카메라를 설치하고 온나라 영상회의를 통해 비대면 원격병리진단을 위한 준비에 들어갔다.

2021년 10월부터는 총 8회에 걸쳐 시범적으로 원격병리진단 서비스를 실시하여 영상 송출 속도가 느린 점을 보완하고 서비스 효과를 평가하였다.

특히 2021년 12월, 강원도동물위생시험소와의 원격병리진단에서는 이물성 폐렴으로 급사한 임신 한우의 부검 결과를 의뢰 당일에 시험소와 실시간 영상회의로 신속하게 제공함으로써 현장의 호평을 받은 바 있다.

일반적으로 질병진단은 검사 의뢰에서 결과 통지까지 약 2주의 시간이 소요된다. 또한 시도 병리진단 담당자와 검역본부가 공동으로 검사를 하기 위해서는 담당자가 검역본부를 방문하거나, 검역본부 전문가가 현장을 찾아가는 등 직접 대면 형태로 진행된다.

새롭게 추가되는 원격병리진단 서비스에서는 소요 시간을 단축하고 신속하게 결과를 제공함으로써 이를 토대로 현장 방역을 효율적으로 진행할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뿐만 아니라 시도 담당자와 검역본부 전문가가 관련 정보에 대해 실시간 소통하여 현상 상황에 맞추어 검사를 진행하고 결과를 낼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검역본부 구복경 질병진단과장은 “최근 코로나19 발생에 따라 사람도 원격진료의 수요가 늘어나듯이 동물질병 분야에서도 비대면 원격진단 서비스의 수요가 증가하고 있다”면서 “원격병리진단 서비스를 지속적으로 제공하여 시·도 동물위생시험소의 질병진단을 지원하고 적극적으로 축산 현장의 문제 해결에 기여하겠다” 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