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북농협, 이원택의원과 신년 농정간담회조세감면 일몰 연장, 고향세 답례품 등 농업·농촌·농협 발전 위한 의견 나눠
전북농협은 17일 농협전북본부 대회의실에서 농업·농촌·농협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농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전북농협]

[한국영농신문 김창곤 기자] 

전북농협(본부장 정재호)은 17일 농협전북본부 대회의실에서 농업·농촌·농협 발전 방향 모색을 위한 농정간담회를 개최했다.

이날 간담회에는 더불어민주당 이원택의원(부안, 김제)과 김원철 농협중앙회 이사(현 부안농협 조합장)를 비롯한 시군대표 지역농·축협 조합장이 함께 했다.

참석자들은 ▲농업인·농협 관련 조합원과 준조합원에 대한 3천만원 이하 비과세예탁금 및 농축협 법인세 당기순이익 저율과세 등 주요 조세감면 항목의 일몰기한 연장, ▲고향사랑기부제 농축산물 중심의 답례품 제공, ▲쌀시장격리 물량 확대 및 수급안정제도 도입, ▲지자체 '외국인 계절근로자제도' 도입확대 등에 대한 의견을 나누고 해결방안을 모색했다.

정재호 본부장은 “코로나19로 어려운 상황에서도 활발한 의정활동으로 농업·농촌·농협 발전에 힘써주시는 이원택의원님과 관내 조합장님께 감사드린다.”며, “2022년 전북농협은 6대 부문, 20대 핵심과제를 전사적으로 추진하여 전북도민과 농업인에게 신뢰받고 사랑받는 ‘함께하는 100년 농협’을 구현할 수 도록 의원님과 조합장님들의 협조를 부탁드린다.”고 당부했다.

이원택 의원은 “국회 농해수위 위원 및 더불어민주당 전국농어민위원장으로서 책임감을 갖고 오늘 논의한 사항 뿐만아니라 전국의 농업·농촌의 어려운 여건을 개선하고 살기 좋은 농촌을 만들기 위해 적극적으로 의정활동을 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김창곤 기자  agrienews@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창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