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충북농기원, "도민에게 신뢰받는 농촌진흥기관 돼야"시군센터와 농촌진흥사업 성과보고회 열어... 신품종 출원 등 성과 공유
충북농업기술원은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2021년도 농촌진흥사업을 되짚어 보고 한 해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반성해 보는 성과보고회를 지난 28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 [사진=충북농업기술원]

충북농업기술원(원장 서형호)은 시군농업기술센터와 함께 2021년도 농촌진흥사업을 되짚어 보고 한 해동안의 성과를 공유하고 반성해 보는 성과보고회를 지난 28일 온라인으로 개최했다고 밝혔다.

충북농업기술원은 올해 주요 성과로 ‘청풍’수수, ‘초코팽이’버섯 등 8건의 품종을 출원․등록했으며, 사과 왜성대목 바이러스 무병주 생산방법 특허 등 15건과 회전형 다단식 식물 재배장치, 수박 수직재배 시스템 등 27개 기술을 현장에 실용화하는 성과를 나타냈다.

또한, 청년농업인 육성 일환으로 청주대, 충북대 대학4-H 창단과 더불어 치유농업활성화센터 신축을 위한 30억 원의 예산을 확보하는 등 어느 해 보다 많은 활약을 펼쳐냈다.

시군농업기술센터도 디지털 농업, 특산자원의 농식품융복합사업, 과수화상병의 차단방역 대응 등 농업의 경쟁력과 안정화를 위한 다양한 사업을 추진하였다. 이러한 성과를 바탕으로 도 농업기술원은 ‘농업기술보급 혁신 최우수상’, ‘농업기술대상 지역특화 작목성과 우수상’등 6개 분야에서 두각을 나타내 농촌진흥청으로부터 수상하는 성과도 거두었다.

또한, 농촌진흥청에서 선정하는 축산분야 ‘대한민국 최고 농업기술명인’을 청주시에서 배출했으며, 한국농업기술보급대상’우수상에 충주시, 괴산군 직원이 수상하는 등 충북농업이 지역농업을 선도하는 중요한 역할을 담당하고 있음 증명하였다.

올해 농촌진흥청과 농업기술원에서 농촌진흥사업의 성과확산과 활성화에 기여한 우수시군농업기술센터를 선발 시상은 청주시, 괴산군, 진천군, 보은군, 충주시, 음성군농업기술센터가 선정됐다.

서형호 충북농업기술원장은 인사말을 통해 “농업기술원과 시군농업기술센터가 유기적인 협력을 통해 충북 농업이 한 발 더 도약할 수 있도록 함께 노력하자"며, "도민에게 신뢰받는 농촌진흥 기관으로 더욱 발전해 나갈 것”을 당부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