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표피낭종·피지낭종 등 양성종양, 제거 및 증상과 원인은?

어느 날 갑자기 얼굴에 여드름이나 트러블이 아닌 작은 혹이 만져지는 경우가 종종 있다. 특별히 불편하거나 통증은 없지만 신경이 쓰일 수밖에 없다.

초기에 단순 여드름으로 착각하기 쉬운 피지낭종은 피하낭종이나 표피낭종으로 불리기도 하며, 피부에 볼록 솟아올라 만져지고 내부에서 고약한 냄새가 나는 물질이 분비되어 때로는 많이 곪아서 통증을 유발하는 불편함이 생기기도 한다.

피지낭종은 피부 표피층의 기름샘이 막혀 주머니가 생기고, 그 안에 피지가 쌓이면서 만들어지는 혹을 말하는데, 방치하게 되면 점차 크기가 커지면서 고름과 염증이 발생한다.

얼굴, 팔, 다리, 가슴, 귓볼 등 피지선이 분포한 곳이라면 신체 어느 부위든 나타날 수 있으며 크기는 보통 1-5cm 정도다. 초기에는 만져지고 냄새가 나는 정도의 불편함만 있지만 낭종 벽이 터지거나 2차적인 세균감염이 동반되는 경우에는 빨갛게 붓거나 통증을 유발한다.

지방종은 몸의 조직인 성숙한 지방세포로 이루어진 양성 종양을 말하며, 주로 목 뒤나 등, 팔, 허벅지, 종아리 등 지방이 존재하는 피부 아래 조직에서 많이 발생한다. 피지낭종과 마찬가지로 특별하게 불편함이나 통증은 없지만 외관상 보기에 좋지 않고, 점점 자라나 5cm 이상 커질 수 있으므로 미리 제거하는 것을 권장한다.

외관상 보이는 부위에 피부섬유종, 피지낭종, 표피낭종, 지방종 등이 발생했다면 수술을 받는 것도 고려해 볼 수 있다. 하지만 크기가 크면 클수록 흉터가 남을 가능성도 있기 때문에 제거 수술을 고려하고 있다면 종양의 크기를 정확하게 파악하고 치료 받을 수 있는지, 최소 절개를 하여 미관상 문제를 줄일 수 있는지 등을 확인하는 것이 좋다.

손으로 짜게 되면 여드름처럼 노폐물이 밖으로 배출되기도 하지만 억지로 터뜨리다가 염증이 반복적으로 발생하거나 흉터를 만들 수 있고, 상처부위가 붉게 부어오르면서 통증이 동반될 수 있으므로 조심해야 한다. 수술을 통해 비교적 간단하게 제거해볼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시일 내로 의료기관을 찾는 것이 좋다.

크기가 작다면 최소절개만으로도 치료가 가능하며, 재발을 막기 위해서는 해당 질환의 임상경험이 풍부한 의료진이 상주한 곳에서 치료 받는 것이 도움이 될 것이다.

[도움말 : 엘브이의원 이성우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