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임플란트 틀니, 의료진과 충분한 상담 선행해야

살다보면 자연스럽게 치아가 탈락하는 경우가 생기기도 한다. 혹은 예상하지 못했던 사고나 치주질환 등의 이유로 발치를 해야 하는 상황이 오기도 한다.

치아는 상실시 인공치아로 대체해볼 수 있는데, 치료하지 않고 오랜 시간 방치할 경우 치열이 변형되거나 소화 장애를 유발하는 등 다양한 문제가 나타날 수 있어 빠른 대처가 중요하다. 특히 많은 수의 치아를 상실했을 경우 대처 방법을 알아보아야 한다. 대표적으로는 틀니와 임플란트가 있다. 최근에는 이 두 가지 장점을 이용한 임플란트틀니를 사용하기도 한다.

먼저 틀니의 경우 잇몸에 의치를 올려서 사용하게 되는데, 고정이 되지 않다보니 흔들림이 있거나 탈락하는 경우가 있다. 또한 저작력이 약해서 먹을 수 있는 음식에도 제한이 따른다. 하지만 상대적으로 저렴한 가격에 진행되며, 수술을 하지 않기 때문에 부담이 적다는 장점이 있다.

임플란트는 자연치아와 유사한 정도로 저작력과 심미성 회복이 가능한 방법이다. 틀니에 비해 가격이 높고, 수술적인 과정을 거쳐야 한다. 치료기간 역시 다소 긴 편이다. 하지만 한번 심으면 반영구적으로 사용할 수 있고, 자연치아와 비슷하게 쓸 수 있어서 대중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임플란트틀니는 상실된 치아의 개수가 많을 경우 받아볼 수 있다. 임플란트와 틀니의 단점을 보완하고 장점을 살려 틀니보다 편하게 사용할 수 있도록 했다.

무치악 상태에서 틀니를 사용하는 것보다 저작력이 우수하고, 고정력이 높다. 기존 틀니는 사용하다보면 흔들림이 느껴질 수 있는데, 임플란트틀니는 상하악에 2~4개의 임플란트를 심고, 연결장치를 이용해 틀니와 연결하기 때문에 고정되어 흔들림이 적다.

또한 전체임플란트를 진행하기에 잇몸뼈가 부족하여 어려운 경우, 금액적인 부담이 되는 경우 이와 같은 방법을 이용해서 무치악 상태의 개선을 꾀할 수 있다. 다만, 해당 과정이 난이도가 높고 까다로운만큼 사전에 의료진과 충분히 상담을 통해 치료계획을 세워나가는 것이 중요하다.

[도움말 : 김성용 강남애프터치과의원 대표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