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벤처창업육성 예산 대폭 늘려내년 227억 원 지원, 49% 증액... "첨단농업기술 스타트업 육성, 미래 먹거리 선점"
실용화재단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농식품 벤처육성 기업 350팀(예비창업자 50팀 포함)을 발굴해 사업화 자금뿐만 아니라 창업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진=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실용화재단’)은 2022년 농식품 벤처창업 스타트업 육성을 위해 총 227억 원을 지원한다고 밝혔다. 

이는 전년대비 49.0% 증액된 예산이다. 실용화재단은 작년에 이어 올해도 농식품 벤처육성 기업 350팀(예비창업자 50팀 포함)을 발굴해 사업화 자금뿐만 아니라 창업관련 프로그램을 제공한다. 

사업화 자금은 기업 당 평균 3천만 원을 최대 5년간 지원하게 되며, 창업교육, 멘토링, 투자설명회 등 프로그램을 제공해 스타트업의 역량을 한 층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이를 위해 실용화재단은 전국 농식품벤처창업센터(A+센터)를 7개소에서 8개소로 확대 운영한다고 밝혔다. 

올해 주요 증액되는 분야는 첨단농업기술 스타트업 육성에 56억 원,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 구축에 34억 원, 농식품 기술창업 액셀러레이터 육성에 17억 원 등이다.특히, 첨단농업기술 스타트업 육성은 그린바이오 5대 전략분야 및 스마트 농업 분야 혁신 스타트업 지원으로 총 20개 팀을 발굴해 2억 8천만 원씩 사업화 자금을 지원한다.

또한, 그린바이오 분야 스타트업의 인큐베이션을 위해 전북 익산에 그린바이오 벤처캠퍼스를 신축하는데, 2024년까지 총사업비 231억 원(2022년 34억 원)을 투입한다. 2022년에는 기본 및 실시설계를 마치고 건축시공사까지 선정한다는 계획이다.

또한, 농산업 스타트업의 투자유치를 통한 기업가치 제고를 위해 전문 액셀러레이터를 2곳에서 4곳으로 확대 운영할 예정이다. 확대되는 2곳은 첨단기술(그린바이오 및 스마트 농업)과 소셜벤처 분야에 특화할 계획인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첨단기술 스타트업 육성을 통한 미래 먹거리 선점 효과뿐만 아니라 식량안보, 기후변화, 농촌인구감소 등 농업‧농촌‧농산업이 당면한 문제를 스타트업의 혁신 아이디어로 해결하기 위한 전략적 선택이라고 실용화재단 관계자는 말했다.

한편, 실용화재단은 코로나 19 확산으로 기업경영이 어려운 환경 속에서도 2021년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 지원을 통해 매출성장 면에서는 지원 전 대비 45.5% 증가, 신규 일자리는 614명(평균 2.0명/회사) 창출했다. 액셀러레이팅 프로그램 운영 등을 통해 69개 사에 1050억 원의 민간투자를 유치시키는 성과를 거뒀다고 밝혔다.

최근 농산업 분야는 정보통신기술(ICT), 바이오기술(BT) 등과 융합되어 그린바이오 및 스마트팜 분야가 시장에 두각을 나타내고 있다. 대표적 육성기업으로는 ㈜한국축산데이터(대표 경노겸), 지구인컴퍼니㈜(대표 민금채), ㈜지플러스생명과학(대표 최성화) 등을 꼽았다.

실용화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앞으로 사회는 경계가 허물어진 사회, 융합의 시대로 스타트업의 유연한 발상과 도전이 경제‧사회의 변화를 주도하게 될 것이다”라며, "실용화재단은 스타트업이 농업‧농촌‧농산업의 미래를 선점해 나갈 수 있도록 벤처육성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이어 “실용화재단은 2022년 3월 ‘한국농업기술진흥원’으로 새롭게 태어나는 만큼 이름에 걸맞는 역할과 책임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한편, 2022년 농식품 벤처창업 육성에 관한 지원내역은 농식품창업정보망 누리집을 참조하면 된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