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전남농업기술원 정현철 주무관, 대통령표창 수상청년창농타운 조성 등 청년농업인 육성 공로.. "청년농업인 부가가치 향상 도울 것"
전남농업기술원 정현철 주무관 [사진=전남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박주하 기자] 

전남농업기술원 정현철 주무관이 청년농업인 육성, 청년창농타운 조성 등 공로를 인정받아 대통령 표창을 수상했다.

8일 전남농업기술원에 따르면 정 주무관은 청년농업인 육성을 위해 4-H회원 확대, 아이디어 링크, 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청년 창농타운 조성, 청년농업인 인적·물적 다양성 및 네트워크 확대 등 노력한 성과를 인정받았다.

특히 4-H회원 확대를 위해 4-H회원 1+1 배가운동을 추진해 2020년 대비 10.8%의 회원을 증가시켰고, 청년농업인 품목연구 동아리인 청년 4-H Idea Link 14개회 171명을 조직했다.

또한, 전남도 역점시책인 ‘청정 전남 으뜸마을 만들기’ 캠페인에 동참하기 위해 전라남도4-H연합회 700여 회원들의 재능기부를 통해 17개 시군 26개 마을에서 벽화그리기, 마을주변 폐농자재 및 쓰레기 청소 등을 실시했다.

이와 함께 정 주무관은 청년농업인들의 일자리 창출을 위해 매년 청년4-H회원 우수과제 창업농 육성사업 20개소를 지원했고, 전남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청년농업인 판로 확대, 농업기술실용화재단 등 농업 유관기관과 협력 네트워크를 구축했다.

이외에도 괄목할 만한 성과로 저부가가치 산업인 농업을 고부가가치 산업으로 성장시키고, 미래 농업⸱농촌 일자리 창출을 위해 조성한 ‘청년창농타운’을 기획 단계에서부터 전담해 청년농업인의 창의적인 아이디어가 실현될 수 있는 농산업 창업의 기틀을 마련해 호응을 받았다.

주인공인 정현철 주무관은 “영예로운 대통령 표창을 수상한 것은 주변에서 많은 격려와 협조 덕분이다”라며 감사와 함께 “앞으로도 청년농업인 부가가치 향상과 일자리 창출에 더욱 노력하겠다’라고 포부를 밝혔다.

박주하 기자  juhap@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박주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