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대한민국 최고의 종자를 뽑아라"국립종자원, 우수품종 8점 선정... 대통령상에 권농종묘 상추품종 '선풍골드'
제17회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에서 대통령상은 농업회사법인 권농종묘㈜의 ‘선풍골드(상추)’ 품종에게 돌아갔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국립종자원(원장 직무대리 김병준, 이하 종자원)은 2021년 제17회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에 출품된 36품종에 대해 분야별 심사 및 종합 심사를 거쳐 대통령상 등 최종 수상 8개 품종을 선정했다.

대통령상은 농업회사법인 권농종묘㈜의 ‘선풍골드(상추)’ 품종이 받았다. ‘선풍골드’ 상추 품종은 여름 고온기 재배에도 잎의 적색(안토시아닌) 발현이 강한 고품질․다수확 품종이다. 선풍골드’ 품종은 국내 최초 상추모자이크바이러스(LMV) 무병(Virus Free) 종자로 무름병에 강하며 잎이 두껍고 수확기간이 길어 농업인들에게 인기가 높다. 기존 품종에 비해 고온에서도 잎의 적색이 진하면서 적녹색의 조화가 우수하여 소비자 반응도 좋다. 

권농종묘㈜는 지난 20여 년 동안 상추를 전문으로 육종하여 국내 상추 시장의 30%(선풍골드 등 꽃상추 시장은 70%) 이상을 점유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국무총리상 중 1점은 종자 수출상으로 농업회사법인 ㈜농우바이오의 ‘폰티나(오이)’가 선정되었다. 이 품종은 품질과 내한성 및 내병성이 우수하여 재배 안정성을 확보한 품종이며, 중앙아시아 시장을 목표로 육성된 품종으로 수출 확대와 함께 한국 종자의 우수성을 알린 점을 인정받았다.

국무총리상 나머지 1점은 농촌진흥청 국립식량과학원의 ‘호감미(고구마)’가 선정되었다. 이 품종은 일본 호박고구마 품종을 대체할 수 있는 상품성을 지녔으며, 고구마 모양이 일정하고(칩용) 당도가 높고 육질이 부드러워(말랭이용) 가공 적합성이 우수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상 5점에는 고품질 참깨 시장 확대 및 수출시장 개척에 기여한 건백(참깨, 국립식량과학원), 수입사료 대체용 품종인 다청옥(옥수수, 국립식량과학원), 세계 최고 수량성의 신팔광(땅콩, 국립식량과학원), 추석 전 고품질 배 보급에 기여한 신화(배, 국립원예특작과학원), 일본 품종을 대체할 수 있는 수요자 참여형 최고품질 해들(벼, 국립식량과학원)이 선정되었다.

'대한민국우수품종상'은 2005년도에 시작되어 올해 제17회째 맞으며, 종자 분야 최고 권위의 상(賞)으로 자리매김했다. 지난해까지 53개 작물 127품종을 선정해 시상한 바 있다. 

올해에는 지난 1월 공고 및 신청접수를 통해 5개 분야(식량ㆍ사료, 채소, 과수, 특용ㆍ버섯ㆍ산림, 수출) 총 36품종이 출품되었으며, 서류심사 및 재배현장 확인 등 분야별 심사를 통해 14품종을 선정하였다. 상기 분야별 심사에서 선정된 14품종을 대상으로 최종적으로 각계 전문가로 구성된 종합심사위원회를 통하여 8개 수상 품종과 훈격을 결정하였다.

한편, 올해 대한민국우수품종상 시상식은 12월 7일(화) 14시 30분에 정부세종청사 농림축산식품부 대회의실에서 개최하였다. 시상식에서는 김현수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 대통령상 등 총 8점에 대한 축하 및 격려와 함께 상장 및 상금을 수여하였다.

종자원 김철순 종자산업지원과장은 “앞으로도 대한민국우수품종상 대회를 통해 민간·공공 부문 모두 경연과 새로운 품종의 육성 의욕 고취로 우수한 품종이 보다 많이 개발되고 종자 수출에도 이바지하여 우리나라 종자산업이 한층 더 도약하기를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