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고병원성 조류독감, 방역 고삐 더 조인다체리부로, 농장 차단설비 보강... CCTV 설치 등 ‘언택트’ 방역활동도 강화
종계농장 및 언택트관리 [사진=체리부로]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주)체리부로(대표이사 회장 김인식)는 최근 들어 AI(고병원성 조류독감)가 오리농장 발생과 철새 도래지 중심으로 항원이 계속하여 검출됨에 따라 농장 발생을 원천적으로 차단하고자 농장 차단시설을 보강하고 언택트 방역활동도 강화해 나가기로 하였다. 

우선 ‘사료빈’이 각 계사별로 설치되어 있는 노후한 종계장의 경우 그동안 별도의 사료차량을 구입, 농장 밖에서 사료를 환적, 농장 안에서 운행하는 방식의 차단방역을 하여왔으나 이번에 메인빈과 이송라인을 보강함으로써 사료차량의 농장진입을 최소화하였다. 

아울러 ‘AI특별방역기간’ 중 사육담당자의 농장 출입제한 조치로 파생된 성적저하 문제 등을 해결하기로 했다. 체리부로는 올해 1월부터 추진해왔던 체리부로의 'CCTV 방역관제센터'를 통한 농장 언택트 관리도 방역 활성화 차원에서 CCTV를 설치하였거나 ‘방역어플리케이션’을 이용하는 육계농가에게는 사육비를 kg당 5원(앱) ~ 10원(CCTV)씩 더 지급해 주고 있다. 

체리부로 관계자는 "그동안 CCTV 설치 등 체리부로의 방역인프라사업에 참여했던 농가의 성과를 분석해 본 결과, CCTV를 설치한 농가는 미설치 농가에 비해 방역 효과뿐만 아니라 사고 예방과 사육성적 등이 좋아져 사육비를 더 받게 된 것으로 조사되었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