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스마트팜
정부 국정과제 '스마트팜', 첫 결실 맺어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 준공식 열려... 스마트농업 인력-기술 확산 거점
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 준공식에서 내빈들이 테이프 커팅을 하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정부가 국정과제 중 하나로 선정하여 2018년부터 전국 4개 지역에 조성 중인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첫 번째 성과물이 나왔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11월 29일에 전북 김제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첫번째 준공식을 개최하고, 본격 운영한다고 밝혔다.

정부는 농업인력 감소, 기후변화와 같은 농업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농업과 첨단기술이 융합된 스마트팜 확산 정책을 국정과제이자 8대 선도과제로 추진해오고 있다. 그 중,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2018년 4월에 관계부처 합동으로 발표한 '스마트팜 확산방안'으로부터 시작된 이번 정부 스마트팜 정책의 핵심사업이다. 

농식품부는 스마트팜 청년농을 육성하고 미래농업 기술을 연구・생산하는 농업 혁신의 거점이라고 설명하고 있다.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핵심 기능은 ▲예비 청년농 스마트팜 교육, ▲청년농 대상 임대형 스마트팜 지원, ▲스마트팜 기술의 연구‧실증 지원 등이다.

스마트팜 청년창업보육센터는 예비 청년 농업인을 대상으로 스마트팜을 통해 농업・농촌에 정착할 수 있도록 20개월 동안 최신의 이론과 실습 교육을 지원한다. 우수 교육생에게 3년 동안 임대형 스마트팜에서 경영과 재배역량 향상의 기회를 제공하여 창업을 준비하는 시간을 갖도록 지원하게 된다.

스마트팜 실증단지에서는 참여기업을 대상으로 스마트팜 기술의 실증을 위한 각종 시설‧장비와 실증지원 서비스를 제공한다. 또한, 빅데이터 센터는 스마트팜 혁신밸리에서 생산되는 스마트팜 데이터를 수집하여, 혁신밸리 내의 생산성 제고, 전국 단위로 활용하게 될 빅데이터의 기초 자료로 활용하게 될 예정이다.

이번에 운영이 시작되는 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2018년 8월에 선정된 이후, 2019년 12월 착공하여 2년간의 조성 공사 끝에 준공하게 되었다. 전체 약 21ha의 부지에 보육・임대・실증온실 및 지원센터 등 핵심 시설 약 9ha가 들어선다.

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는 인근의 스마트팜 관련 풍부한 연구개발 인프라를 활용한 연구(농진청 등)-실증(실증단지)-검인증(실용화재단) 체계를 구축하고, 스마트팜의 품목 다변화와 농가 소득 증진을 위해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기능성 작물의 종자 개발부터 제품화(기능성 식품)까지 연계하는 모델을 구축해 나갈 계획이다.

농식품부는 11월 29일 전북 김제에서 스마트팜 혁신밸리의 첫번째 준공식을 개최했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과 전라북도 송하진 지사가 시설 내부를 둘러보고 있다. [사진=농식품부]

그동안 농식품부와 지자체는 합동으로 스마트팜 혁신밸리 조성을 추진하며, 혁신밸리와 함께 할 청년과 기업들을 모집하고, 전문 실증 및 데이터 서비스 제공을 위한 운영체계 구축 등 운영을 위한 일련의 준비에 박차를 가해왔다.

이와 함께, 농식품부는 데이터에 기반한 스마트농업 생태계를 조성할 예정이다.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스마트농업의 핵심인 빅데이터의 수집과 활용을 확대하고, 클라우드 기반 데이터 플랫폼을 구축하여 데이터 분석‧활용이 자유로운 여건을 조성한다.

농식품부 김현수 장관은 이날 전북 김제 스마트팜 혁신밸리 준공식에 참석하여, “수많은 난관을 헤치고 전국 최초로 노력의 결실을 보게 된 것에 축하드린다"면서 “이곳에서 청년들이 스마트농업에 도전하고, 첨단 농업기술, 빅데이터가 활용돼 지속가능한 농업 혁신을 이뤄 스마트팜이 주변으로 포도송이처럼 성장할 것”이라 강조했다.

이어 김 장관은, “스마트농업 확산과 기술혁신을 통해 우리 농업이 미래 농업으로 나아갈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라며, “스마트팜 혁신밸리를 중심으로 지자체와 소통하고 협력하면서 지역 농업의 스마트화가 발전해 나가는 소중한 계기가 되길 기대한다”라고 밝혔다.

한편, 전북 김제와 같은 시기(2018년 8월)에 1차지역으로 선정된 경북 상주 스마트팜 혁신밸리도 12월 15일 준공식을 개최하여 본격적인 운영에 들어갈 예정이다. 2019년 3월에 2차지역으로 선정되어 조성 중인 전남 고흥과 경남 밀양 스마트팜 혁신밸리도 내년 상반기 중에 공사를 완료하고, 운영을 추진한다.

전북 스마트팜 혁신밸리 전경 사진(드론 촬영) [사진=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