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푸드&라이프 건강
치아상실 오래 방치했다면 잇몸 뼈이식 요구돼

노화로 인해 치아와 잇몸이 약해지고 탈락하는 일이 발생하기도 한다. 이 외에도 사고나 충치, 치주질환 등의 이유로 상실될 수 있다. 오랜 시간 방치하게 되면 여러 문제들이 생길 수 있기 때문에 빠른 치료를 받아보는 것이 좋다.

대표적인 치아 상실 대체 방법으로는 임플란트가 있다. 이는 치아가 탈락한 자리에 인공치아를 이용해 저작력과 심미적인 기능, 발음 등을 대신하게 된다.

이 치료는 잇몸뼈에 인공치근을 식립한 후에 지대주와 크라운을 연결하는 방식으로 진행되며, 자연치아와 비슷한 기능을 수행할 수 있어 대중적으로 이용되고 있다. 관리를 어떻게 하느냐에 따라서 반영구적인 사용도 가능하다. 평균적인 수명이 10년 정도로 알려져 있다.

다만, 잇몸뼈가 부족할 경우 임플란트 식립이 어렵다. 잇몸뼈는 치아 상실을 오래 방치하는 경우 치조골이 녹아내리면서 소실될 수 있다. 또한 치주질환을 심하게 앓아온 경우, 틀니를 오래 착용한 경우 발생되기도 하며 선천적으로 치조골이 부족한 경우도 있다.

이 경우 뼈이식 재료를 이용해 잇몸뼈 이식으로 뼈를 재건한 후 나머지 과정을 진행해야 한다. 무리하게 식립을 하게 되면 제대로 자리 잡지 못하고 결국 인공치근이 흔들리거나 탈락할 수 있기 때문이다. 뼈의 소실이 많지 않은 경우라면 식립 시 잇몸뼈이식을 함께 진행하기도 한다.

시술 전에는 정밀진단을 통해 본인의 상태를 명확하게 파악하고, 이에 따라 맞춤 시술 계획을 세워야 한다. 이를 위해 의료진의 경험과 노하우, 진단 장비의 보유여부, 사후관리 시스템 등을 신중하게 살펴야 한다.

특히, 시술 이후 부작용 등의 이유로 재수술을 해야 한다면 첫 식립보다 시술의 난이도도 높아지고, 비용이나 시간 부담도 늘어날 수 있어 주의해야 한다.

[도움말 : 김성용 강남애프터치과의원 대표 원장]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