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조비, ESG경영으로 지속가능성장 견인'단한번' 비료. '빅센' 개발 및 출시 예정... 사용량 줄여 친환경 농업에 적합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질소비료 사용량 절감이 저탄소 농업을 실천하는데 효과적인 것으로 알려지면서 비료 제조 전문업체 ㈜조비가 농업인들의 저탄소 농업 실천을 돕기 위해 팔을 걷어 붙였다. 대표적인 탄소 절감 제품으로 알려진 완효성비료를 선보이며 농업인들의 저탄소농업과 노동력 절감, 궁극적으로는 소득증대에 기여한다는 계획이다.

㈜조비의 대표적인 완효성비료 단한번비료는 수도 및 원예작물에 밑거름으로 1회 시비하면 수확 시까지 이삭거름 등 웃거름을 주지 않아도 되기 때문에 비료 사용량을 줄이는 데 효과적이다. 작물이 튼튼해지기 때문에 도복에 강해지며, 이끼 발생도 줄어든다. 저농약·무농약 재배 등 친환경 농업에도 적합하다.

빅센은 PK코팅(인산·칼륨 코팅)이 되어있어 시비량이 적어 노동력과 영농비를 절감할 수 있는 생력형 제품이다. 특수 기능성 물질로 킬레이팅(안정화 상태로 유지하고 부식을 방지하기 위한 처리) 되어있는 아미노산 물질 ‘아미톤’과 뿌리발육촉진물질 ‘PCA’가 함유되어 있어 비료의 유실을 최소화 할 수 있다.

알맞은 고토와 붕소를 함유하고 있어 수도작 처리 시 보다 윤기 있고 끈기 있는 양질미 생산이 가능하다. 원예작물 처리 시에도 완효성 효과로 인해 지속적인 양분 흡수가 가능해져 각종 생리장애를 효과적으로 예방할 수 있다.

㈜조비 마케팅기획팀 김정훈 과장은 “단한번비료와 빅센 모두 입자가 단단하고 균일해 측조시비가 가능하며, 유실·용탈이 적어 토양·수질오염 걱정이 없으며 저탄소농업에도 부합한다”며 “㈜조비는 앞으로도 보다 체계적이고 구체적인 탄소 절감 노력을 이어나갈 예정”이라고 전했다.

단한번비료 CB04 [사진=경농]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