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외국인 노동자 없어 애타는 영농 현장농업기술실용화재단, 김제 감 농장서 농촌 일손돕기... "사회적 가치 실현 노력"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은 16일 김제 진봉면 소재 감 농장에서 ‘감 수확 봉사활동’을 추진하여 일손이 부족한 수확기에 일손을 보탰다. [사진=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16일 김제 진봉면 소재 감 농장에서 ‘감 수확 봉사활동’을 추진하여 일손이 부족한 수확기에 일손을 보탰다고 밝혔다.

이날 봉사활동은 본격적인 수확철임에도 불구하고 코로나19로 인해 외국인 노동자들을 구할 수 없어 일손이 부족한 농촌을 돕기 위해 직원들의 자발적인 참여로 이루어졌다.

오전 10시부터 시작된 감 수확 작업은 오후 3시 무렵 마무리 되었는데, 농업관련 공공기관 직원들답게 대부분 농사일에 경험이 많아 예정된 시간보다 빨리 작업이 끝났다. 작업시 마스크는 물론 작업복, 장갑 착용 등 코로나19 예방수칙도 철저히 준수하였다.

한편, 재단에서는 사회적 가치실현을 통한 ESG 경영의 일환으로 매년 여름철 농번기와 수해복구, 가을 수확철 등 전사적으로 ‘릴레이 농촌 일손돕기’를 수행해 오고 있다. 이번 감 수확 봉사활동도 그 중 하나로 시험분석본부와 디지털농업본부 직원 25명이 참여하여 함께 감을 수확하고 꼭지 다듬기, 선별, 박스 포장 등 작업을 도왔다.

행사에 참여한 직원들은 이번 봉사활동을 통해 뿌듯한 보람은 기본이고, 잘 몰랐던 직원들과 친목도모와 회사라는 반복적인 일상을 벗어나 잠시 머리를 식혀 새롭게 힘을 얻는 ‘일석삼조’의 효과가 있다고 입을 모았다.

진봉면에서 약 2천평 규모의 감 농장을 운영하고 있는 박은식 대표는 "올해 감이 예년에 비해 풍작인데다 최근 기온이 큰 폭으로 떨어져 빨리 수확해야 하지만 일손이 없어 발만 동동 구르고 있었는데, 마침 재단 직원들이 와서 부족한 일손을 덜어준 덕분에 로또를 맞은 기분"이라고 말했다.

재단 박철웅 이사장은 “백짓장도 맞들면 낫다고 많은 인원은 아니지만 추운 겨울을 앞두고 일손이 부족한 농촌에 조금이나마 도움을 줄 수 있어서 정말 기쁘게 생각한다” 라며, “재단은 매월 진행하는 전통시장 장보기 행사, 국제종자박람회 전시작물 나눔, 사랑의 김장나누기 행사 등 지역상생 프로그램을 꾸준히 진행해 왔으며, 앞으로도 사회적 가치실현을 통해 ESG 경영에 앞장서는 공공기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