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급등하는 비료 원자재 가격... 농산물 가격 상승 우려윤재갑 "정부-농협, 원자재 공동구매 나서야... 비료가격 인상 차액 보전해야"
윤재갑 의원 (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김장철과 내년 영농준비를 앞두고 요소수 부족으로 인한 물류 대란이 우려된다는 지적이 나왔다. 아울러 비료 원자재 가격의 급등으로 농산물 생산원가와 소비자 물가를 끌어올리는 요인이 될 수 있어 특단의 대책이 필요하다는 의견도 나왔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윤재갑 국회의원(더불어민주당 해남·완도·진도)은 10일 비료 원자재 수급 긴급 대책 마련을 위한 '당·정·청 협의회'에서 중국발 요소 대란에 따른 농업분야 피해 지원을 정부 측에 촉구했다.

우리나라는 요소 수입의 상당 부분을 중국(48%)에 의존하고 있다. 그런데 최근 중국이 2022년 동계올림픽에 따른 환경정책 강화로 요소 생산을 줄이고 내수용 비료 비축으로 수출을 제한하였다. 때문에 국내 요소 등 비료 수급에도 비상이 켜진 상황이다.

이에 최근 비료 원자재 가격도 2020년 말 대비 요소(206%), 암모니아(214%), 인산이암모늄(108%), 염화칼륨(178%) 상승하여 비료 가격 인상에 따른 농업인 부담액은 4427억원이 될 전망이다.

윤재갑 의원은 “내년 영농철 이전에 요소를 확보하기 위해서는 하루 빨리 계약을 체결해야 하지만, 민간업체가 수입국과 협상을 통해 물량을 확보하기란 현실적으로 어렵다.” 이에 “정부와 농협이 중심이 되어 원자재를 공동구매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또한, 윤 의원은 “비료 가격 상승은 농산물 가격 상승으로 이어져 농민과 소비자 모두에게 부담으로 전가될 소지가 있기에 정부가 비료가격 인상에 따른 차액을 보전해야 한다”면서 “곧 있을 김장철에는 절임배추 등 김장채소의 이동량이 많아질 시기인 만큼 요소수 때문에 농어촌 물류 대란이 발생하지 않도록 특단의 대책을 세워줄 것"을 요구했다.

비료 주요 원자재 국제가격 동향 [자료=윤재갑 의원실, FMB(비료가격 국제정보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