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오피니언 컬럼
자금마련에 고충인 사업자들을 위한 정책자금

작은 사업이라도 운영하다 보면 성장 단계든, 거래처 문제든 종종 자금마련에 고충을 겪게 된다. 특히 이번 코로나19 감염병 여파로 인한 피해 업종 같은 경우는 더욱 그렇다. 이럴 때 보통은 주거래은행을 찾게 되는데 물건담보나 매출실적, 신용점수 등 까다로운 평가로 문턱이 높은게 사실이다.

이런 이유로 중소벤처기업부에서는 정책적 지원이 필요한 기술·사업성 우수 중소기업에 장기.저리의 자금을 공급해 중소기업의 성장촉진을 목적으로 고용창출, 수출, 시설투자 중소기업 및 혁신성장분야 등 중점 지원 분야 영위기업에 대한 우선지원이 21년 한해 동안 5조4,100억원에 이른다고 밝혔다.

사업별 정책자금 융자계획으로 업력 7년 미만은 △청년전용창업 △창업기반지원 △시니어기술창업지원 △비대면 분야창업 △일자리창출촉진 △재창업 지원계획이 있다. 업력 3년 이상의 경우 10년 미만으로 △미래기술육성 △고성장촉진 △사업전환 사업이 있다. 업력 7년 이상은 혁신성장지원 시설투자 지원이 있다.

소상공인을 위한 정책자금제도는 소상공인시장진흥공단을 통한 직접, 간접대출이 있다. 신용보증기금과 기술보증기금 등을 이용하는 방법도 있다.

최근 한 예로 충북 청주시에 위치한 방염블라인드 제조 및 도소매 업체가 얼마 전 마감된 소상공인 특화자금에 신청해 3천만 원을 받아 35%나 오른 자재와 인건비등 운영자금으로 활용해 어려운 시기 위기를 극복하고 성장하고 있는 단계다.

또다른 한 업체는 해외에서 커피 브랜딩 교육까지 받은 바리스타가 커피숍만 운영하다 브랜딩 기계를 설치하며 시설자금 신청하여 5천만 원 자금을 받아 원활한 온·오프라인 판매를 실시하고 있다.

정책자금제도는 저금리 이다보니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일정 기준을 충족해야 할 뿐 아니라 서류심사와 현장 실사 등을 거쳐야 한다. 또한 지원사업마다 지원 요건이 다르고 지원을 받기 위해서는 사업계획서 작성 등 복잡한 절차를 거쳐야 하기 때문에 해당 분야에 관련해 풍부한 지식과 전문가의 도움을 받을 수 있는 경영컨설팅 서비스를 이용해보는 것도 한 방법이다.

정부의 지원정책은 지원대상과 요건에 따라 다양한 제도들이 있으니 충분한 상담을 통해 꼼꼼히 챙겨 볼만하다.

[도움말 : 박연희 중소기업 경영자금 지원센터 대표]

김지우 기자  kkk7@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지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