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국제
원조받던 나라에서 원조하는 나라된 대한민국유엔세계식량계획-농식품부, 연례협의회 열어... 라오스 등 6개국에 쌀 5만톤 공여
라오스에서 자원봉사자가 한국 쌀의 학교 급식을 돕고 있다. [사진=유엔세계식량계획]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유엔세계식량계획(The United Nations World Food Programme, WFP) 한국사무소(소장 윤선희)는 대한민국 농림축산식품부와 WFP가 4일 연례협의회를 열고 지난 1년 동안의 협력 활동을 점검했다고 밝혔다.

특히 이번 농식품부와 연례협의회에는 예멘, 에티오피아, 케냐, 우간다, 시리아, 라오스 등 6개국 WFP 사무소의 소장·부소장 등 현장 최고위직이 실시간 화상 연결로 참석, 한국 쌀의 중요성과 각국 수혜자들의 긍정적인 반응을 소개했다. 2018년부터 4개국에 지원된 한국 쌀 5만 톤은 올해 시리아, 라오스를 추가해 6개국으로 확대됐다.

에티오피아에서 한국 쌀을 지원받은 소말리아 난민 사이납 이브라힘씨는 “우리 가족들은 한국 쌀을 사랑한다. 콩과 함께 조리하면 영양가 있고 든든한 식사를 내 여섯 자녀에게 줄 수 있다. 한국에 감사한다.”라고 전했다.

케냐에서 WFP 지원을 받는 무미나 압디씨는 “우리에게 한국 쌀을 주는 분들에게 직접 말할 기회가 생기면 딱 한 가지 기도를 전하고 싶다”라며 “여러분의 도움이 우리의 유일한 식량원이다. 한국 쌀이 더 많은 사람에게 전달되도록 부탁드린다”라고 말했다.

이번에 처음 한국 쌀이 전달된 라오스에서 학교 급식 봉사를 하는 하레씨는 “한국 쌀은 조리하기가 쉽고, 물과 조리 시간이 적게 들며 아이들이 한국 쌀 맛에 반했다”라며 활짝 웃었다.

라오스와 함께 올해 처음 한국 쌀이 전달된 시리아도 한국 쌀을 환영했다. 옴 암마르씨는 “우리가 먹는 식량은 모두 WFP에 의존하고 있다. 한국 쌀 1kg을 사 먹을 여유가 우리에게는 없다. 모든 것을 잃어버린 우리에게 도움을 건넨 (한국의) 국민들에게 신의 축복이 있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이번 연례협의회 참석과 한국 정부 부처 및 국회의원들과의 면담을 위해 방한한 카린 마넨테 WFP 본부 정부공여국장은 “대한민국은 WFP의 핵심 파트너로, 전략적이고 시의적절하게 이뤄진 이번 공여로 수혜자 4백만 명이 배고픔을 달래고 위기를 극복할 힘을 키울 수 있었다”며 감사를 전했다. 이어 “한국은 WFP의 식량 및 개발 지원을 통해 제로 헝거 Zero Hunger를 달성하고, 불과 한 세대 만에 WFP의 주요 공여국으로 거듭난 모범사례”라고 덧붙였다.

이상만 농림축산식품부 국제협력국장은 “농식품부는 앞으로도 국제사회의 일원으로 국제협력농업 ODA를 지속 확대할 계획"이라며, "WFP가 이번 연례협의회에서 소개한 수혜자들의 희망과 한국의 온정이 더 많은 이들에게 전달되길 희망한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