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배추 무름병 확산 비상... 수확 포기하기도아시아종묘, 가을배추 종자 ‘BN5007’ 개발.. 강한 내병성-높은 상품성에 농가 주목
아시아종묘의 BN5007(오른쪽)과 타사의 배추를 비교 시험 재배해본 결과 BN5007이 배추 무름병에 매우 강한 내병성을 지닌 것으로 확인됐다. [사진=아시아종묘]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아시아종묘가 개발한 가을배추 ‘BN5007’이 종자업계에서 주목 받고 있다. 김장철을 맞아 전국 농가에서 본격적인 가을배추 출하를 시작했는데, 배추 무름병이 전국적으로 확산되면서 농가의 시름이 깊어가고 있는 상황이다.

배추 무름병은 배추 재배에 있어 가장 피해가 큰 병해 중 하나로 꼽힌다. 초기에는 담갈색 병반이 배추와 땅이 맞닿은 부분에서부터 시작되며, 매우 빠르게 잎 부분까지 확산되고, 결국에는 배추 중심부까지 썩어 속이 비게 되는, 아주 치명적인 병이다. 

피해가 심한 농가에서는 수확을 포기하고 배추밭을 갈아엎기도 한다는 안타까운 소식도 들려온다. 이에 따라 가을배추 가격이 폭등하고 있어 김장을 앞둔 각 가정의 걱정도 이만저만이 아니다.

반면, 경기도 이천에 자리한 아시아종묘 생명공학육종연구소에서 수확한 가을배추는 최근 무름병 확산에도 불구하고 건강하게 자라나 이목이 쏠리고 있다. 파릇파릇한 입은 싱그럽고, 반으로 쪼개보면 노란 속살이 드러난다. 아삭아삭하고 고소한 맛이 일품이다. 

아시아종묘 생명공학육종연구소에서 배추과육종팀을 이끌고 있는 임찬주 박사는 “일반적으로 가을배추 무름병은 발생 정도가 심하지 않다. 그런데 올해는 10월 중순까지 이어진 늦더위에 잦은 비가 왔다. 배추 무름병 발생에 최적의 환경이 만들어진 셈"이라고 전했다.

이어 "더욱이 이후에는 60여년 만에 갑작스럽게 찾아온 서리 내림으로 냉해를 입게 되었다.  그 피해는 전국적인 현상으로 김장철을 맞아 배추 수급에 큰 파동이 예상된다.”라며 “이 배추는 아시아종묘에서 개발한 BN5007로 배추 무름병은 물론 노균병, 뿌리혹병에도 강하고, 재배안정성도 뛰어나 농가의 시름을 덜어줄 수 있다."고 강조했다.

임 박사는 "다른 품종들과 비교 재배를 해보았을 때 매우 뚜렷한 내병성을 확인할 수 있었다. 또 배추의 통이 크고, 진녹색의 잎이 여러 겹으로 겹쳐서 동글게 결구되며, 속은 진한 노랑색으로 고소한 맛을 가지고 있다. 일반적으로 우수하다고 평가 받는 김장배추의 특성을 고루 갖추고 있어 상품성 또한 매우 높다."면서 "가을배추 BN5007을 내년부터 본격적으로 판매해 농가와 가정의 시름을 덜어드리고자 한다.”라고 설명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