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영암군 산림조합, 산양삼 경쟁력 강화 나서이부봉 조합장, 생산자 간담회 열어... 애로사항 청취, 지원방안 논의
영암군산림조합은 지난달 28일 산림경영지도의 날을 맞아 산양삼 생산자와 간담회를 개최했다. [사진=영암군산림조합]

[한국영농신문 김도윤 기자] 

영암군산림조합(조합장 이부봉)은 지난달 28일 산림경영지도의 날을 맞아 산양삼 생산자와 간담회를 개최해 생산 및 유통 관련 애로사항을 청취하고 생산자들에게 실질적으로 도움이 될 수 있는 방안을 논의했다고 밝혔다.

‘산양삼’은 재배인삼의 하나로 삼의 씨나 묘산을 산에 뿌려 자연상태에서 농약없이 재배하는 삼을 말하는 데, 다양한 유기질과 무기질을 가지고 있고 잔뿌리에 사포닌 성분이 많아 면역기능강화에 효과가 있다

간담회에서 이부봉 조합장은 “산양삼을 화장품과 건강기능식품 등 무궁무진하게 활용할 수 있지만 아직 가공산업 발전이 더디고 산양삼의 생산-가공-유통-소비의 산업적 가치사슬에 대한 이해도가 제고되어야만 경쟁력을 갖출 수 있다"면서 정부와 지자체의 효율적인 정책지원의 필요성을 강조했다.

이어 이 조합장은 “산양삼 생산자를 체계적으로 관리하고 효율적인 지도를 위해 지속적으로 간담회를 개최하고 생산자 조직 육성 및 관련 지원 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한편 영암군산림조합은 매월 셋째주 수요일을 산림경영지도의 날로 지정해 사유림 경영지도를 하고 있으므로, 산림경영지도가 필요한 산주와 임업인은 조합으로 직접 방문하거나 전화를 통해 언제든지 상담받을 수 있다.

김도윤 기자  nh9669@daum.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도윤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