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계란 농가 돕고 건강도 챙기는 '계란 마라톤'계란자조금, 온라인 '마라톤' 대회 열어... 달리기 앱 통해 인증샷 제출 비대면 방식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계란자조금관리위원회(위원장 김양길, 이하 계란자조금)에서 10월 8일부터 10월 31일까지 총 24일간 비대면 계란마라톤을 진행한다

계란 마라톤대회는 매년 10월 둘째 주에 열린다. 10월 둘째주 금요일이 세계 계란의 날이기 때문이다. 계란 마라톤대회에는 ‘계란 생산농가와 소비자가 함께 하는’이란 타이틀이 붙는다. 한마디로 계란을 기념하며, 계란을 위하여, 계란을 많이 먹고 건강하게 살자는 취지로 열리며 경품도 계란이다. 연중캠페인인 삼시세끼 계란, 이웃과 함께 계란을 나누는 에그투게더 캠페인의 하나로 마라톤대회가 열린다.

계란자조금은 2019년에 열린 제 9회 대회 때만 해도 참가자들은 모여서 함께 달렸다. 작년에는 개최 자체가 불가능하였지만 올해엔 달리기 앱을 통한 비대면 방식을 적용하여 진행한다. 이에 대회 참가자들은 자신이 원하는 장소와 시간을선택해서 각자의 러닝 앱을 통해 10km달리기 미션을 완수하면 된다. 인증샷을 계란자조금 SNS 페이지에 남기면 된다. 

참가신청서도 구글설문지를 활용한 온라인 접수를 채택하여 간편하게 참여할 수 있다. 챌린지를 완수한 참가자들게 주어지는 참가 경품은 택배로 받게 되며 말 그대로 처음부터 끝까지 비대면 방식이다. 자세한 행사 안내는 '에그로' 홈페이지의 공지사항을 참고하면 된다. 

계란자조금에 따르면, 마라톤대회가 온라인으로 열린다고 했을 때, 주변에선 과연 얼마나 호응이 있을 것인가 반신반의했다고 한다. 하지만 플랭카드 하나 안 내걸었고, 교통통제 구간도 하나 없으며, 행사비보다 많이 든다는 광고비도 거의 들지 않았음에도 사람들은 이미 열심히 달리고 있었고, 자신들의 러닝에 계란이란 이름을 자발적으로 달아주고 있다.

계란 자조금 관계자는 "처음에는 대회성사보다 온라인마라톤대회를 설명하는게 더 어려웠다"면서 "대회가 열린 10월 8일부터 13일까지 2500명이 넘는 사람이 참가신청서를 작성했고, 300개 넘는 개성있는 인증샷이 지속적으로 올라오고 있다."고 말했다. 

인증샷 릴레이는 본 대회의 또 다른 재미다. 곳곳에 재미있는 이벤트가 많이 보인다. '한판더' 이벤트는 경품으로 받게 될 수란(온천란)을 활용한 요리 사진을 자신의 SNS에 올리고, #계란 좋아 #에그투게더 등의 해쉬태그를 달아 응모하면 ‘좋아요’를 많이 받은 사람에게 수란 한판을 더 보내주는 이벤트다.

또한 걷기부문도 눈에 띈다. 5만보 누적걷기를 먼저 달성한 100명에게 역시 계란한판을 주는 경품이 달려있는 대회 속의 행사다. ‘워크온’ 걷기전문 앱에 커뮤니티와 챌린지가 개설되어 있다. 지금도 어디에선가 계란 한판을 바라보며 300여명이 경쟁하고 있다. 하루 1만보에 제한이 걸려있기 때문에 어쩔 수 없이 대회기간동안 5일은 계란을 생각하며 걸을 수밖에 없다. 오히려 한번 뛰고 마는 마라톤보다 꾸준히 해야 미션을 달성할 수 있는 방식은 기존의 오프라인 대형행사에서 기대할 수 없는 호응과 관심을 기대할 수 있다.

계란자조금의 김종준 사무국장은 “최근 건강에 대한 관심이 높아지면서 러닝이 새로운 운동 트렌드로 자리잡고 있다. 완전식품인 계란과 러닝은 잘 맞아떨어진다.”면서 “계란 많이 드시고, 코로나 블루를 우리 모두가 극복하기를 응원한다”고 전했다.

온라인 계란 마라톤대회 행사 포스터 [사진=계란자조금위원회]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