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청, 에스케이그룹과 탄소중립-이에스지 경영 협력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 등 상호 지속가능한 목표 달성 위한 사업 추진
산림청은 10월 13일 에스케이그룹과 ‘탄소중립 활동과 이에스지(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사진=산림청]

산림청(청장 최병암)은 10월 13일 에스케이그룹(에스케이수펙스추구협의회 환경사업위원장 김준)과 ‘탄소중립 활동과 이에스지(ESG) 경영 상호협력’을 위한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산림청과 에스케이그룹은 이번 협약을 통해 ▲산림 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REDD+), ▲신규조림 및 재조림 청정개발 사업(A/R CDM)을 포함한 국외 산림 사업 발굴 및 이행, ▲토지황폐화중립(Land Degradation Neutrality)에 이바지하는 산림복원, ▲사막화방지 사업, ▲산림탄소상쇄사업, 생물다양성보존활동 등 국내외 산림사업의 공동검토 및 민관협력, ▲기업의 탄소중립 및 친환경 활동을 활성화하고 지원하기 위한 산림효과 지표발굴 및 연계방안 공동검토, ▲산림관련 정부 및 전문기술을 가진 국내외 기관과의 연계망 구축 및 공동홍보를 포함한 상호발전과 우호증진에 필요한 사항, ▲탄소중립행사 및 주요 국제행사 개최에 관한 사항 공동 협력 등에 상호 협력할 예정이다.

한편 산림청은 포스코(회장 최정우), 현대백화점그룹(사장 장호진), 유한킴벌리(사장 진재승)에 이어 네 번째 업무협약을 체결했다. 이를 통해 기후변화대응 및 이에스지(ESG) 활동에 있어 산림의 중요성을 인식하고, 탄소중립활동 활성화 등을 통해 상호 지속가능한 목표 달성에 이바지한다는 공동의 목표를 실현하기 위한 다양한 사업을 진행해 나갈 예정이다.

최병암 산림청장은 “탄소중립과 이에스지(ESG) 경영은 전 세계적인 관심분야로, 오늘 협약을 통해 기업의 친환경, 사회적 책임, 지배구조 개선을 강조하는 이에스지 경영에 산림청과 에스케이그룹이 공동의 성과를 창출하기를 기대한다”라면서, “자연기반 해법으로 주목받고 있는 개발도상국 산림전용 및 황폐화 방지 사업, 산림탄소상쇄제도 등 국내외 산림분야 탄소중립 모형과 이에스지 경영을 추구하는 기업의 연계성을 지속해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한편, 레드플러스(REDD+)는 산림파괴로 인한 온실가스 배출을 줄이는 활동으로 'Reducing Emissions from Deforestation and Forest Degradation Plus'의 약자다. 개발도상국에서 산림파괴로 인해 발생하는 온실가스를 줄이는 다양한 활동을 모두 포함한다.

이병로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