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산림 관련 자격증, 따기는 어렵고 취업률 낮아안병길 의원, "자격-직무 불일치 최소화 필요... 산림청, 실요성 대책 강구해야"
안병길 의원 (국민의힘, 부산 서구동구)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산림청에서 관리·관할하는 자격증의 종류는 총 15개(등급 포함 33개)에 이르지만, 자격증 취득 인원 대비 관련 업계 종사자의 비율은 4분의 1이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의힘 안병길 의원(부산 서·동구, 국회 농해수위)이 산림청으로부터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산림청에서 관리·관할하는 자격증의 취득 인원은 8만 6032명(통계 미집계 인원 4056명 제외)인데 관련 업계 종사자는 2만 826명으로 자격증 소지자와 관련 업계 종사와의 연계성이 낮은 것으로 조사됐다.

산림청 자격증 소지자의 평균 동종업계 취직률은 24.2%인 셈이다. 동종업계 취직률이 가장 높았던 자격은 43%인 수목치료기술자였고, 41.6%의 비율을 차지한 나무의사가 뒤를 이었다. 반면, 동종업계 취직률이 가장 낮았던 자격은 목재교육전문가로 동종업계 취직률이 10.3%에 불과했다.

문제는 동종업계 취직률도 낮은데 자격증을 취득하기 위한 조건도 까다롭다는 것이다. 2019년부터 응시가 시작된 나무의사의 경우, 수목진료학과의 석사 또는 박사를 취득해야 한다거나 복불복으로 선발하는 양성 교육기관의 교육이수 150시간을 채워야 자격증 시험을 볼 수 있는 조건이 주어지는 실정이다.

특히, 양성 교육기관은 지역별로 12곳이 존재하는데 전남대학교 산학협력단은 시험을 통해 교육생을 선발하여 양성 교육기관별 선발 기준이 다르다는 것도 문제가 되고 있다. 평균 경쟁률은 3.6대 1로 2.9대1이었던 작년보다 높아졌으며, 가장 높은 경쟁률을 보인 기관인 신구대학교 식물원은 12대1, 전북대학교 산학협력단은 0.9대1의 경쟁률로 미달되는 사태가 발생해 지역 간의 편차도 심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한, 양성기관별 1인당 교육 이수 취득 비용도 편차가 크게 나타났다. 평균 교육비는 175만원이었으며, 가장 비용이 높은 곳은 192만원의 비용이, 가장 낮은 곳은 112만원의 비용이 소요된다. 일각에서는 양성기관별 교육 이수 취득 비용에 대한 차이를 설명해줄 필요가 있다는 지적이 일고 있다.

안 의원은 “개인 취미 활동을 위해 자격증을 취득하는 경우도 있겠지만, 기본적으로 자격증은 구직 활동에 보탬이 되고자 하는 것”이라며, “현재 자격증 소지자들의 취업률을 살펴보면 자격제도의 존재 가치가 퇴색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안 의원은 “자격과 직무의 불일치를 최소화하여 취업에 작용하는 영향력을 확대시킬 수 있는 노력이 필요하다”며 “산림청은 현장에서 정말 필요한 전문가들에 대한 공급이 제대로 이루어질 수 있도록 실효성 있는 대안을 강구해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