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림
까다로운 산양삼 재배, 이렇게 하면 된다국립산림과학원, <산양삼 친환경 재배 매뉴얼> 발간... 표준 재배지침 제공
산양삼은 인위적인 시설 없이 산지에서 파종하거나 양묘한 종묘를 이식하여 농약 및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키운 삼을 말한다. [사진=국립산림과학원]

산림청 국립산림과학원(원장 박현)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산림청 특별관리임산물인 산양삼의 효과적인 재배관리와 고품질 생산 확대를 위한 <산양삼 친환경 재배 매뉴얼>을 발간하였다고 밝혔다.

산양삼은 인위적인 시설 없이 산지에서 파종하거나 양묘한 종묘를 이식하여 농약 및 화학비료를 사용하지 않고 친환경적으로 키운 삼을 말한다. 산양삼은 재배지 선정부터 종자, 종묘, 식재, 재배관리, 품질검사, 유통 등 모든 과정이 「임업 및 산촌진흥 촉진에 관한 법률」에 의거 관리·감독 되는 청정임산물이다.

이번 간행물은 산양삼의 기본적인 특성을 비롯하여 친환경 재배지 선정부터, 산지 정리, 종자 개갑처리, 수확까지 인기 고소득 임산물인 산양삼의 재배 방법을 누구나 쉽게 이해할 수 있도록 정리했다.

특히 산양삼은 다년생 초본으로 반음지성 식물로 단기간 밭에서 수확하는 약용자원들과는 차별성을 갖기 때문에 재배가 까다로웠는데, 이번 자료집은 재배에 어려움을 겪었던 농민들에게 표준 재배 지침서가 되어줄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국립산림과학원 산림약용자원연구소 엄유리 박사는 “산양삼 친환경 재배 매뉴얼을 연구·지도기관과 공유해 임업인 교육 및 현장 기술지원 자료로 활용할 계획”이라며 “특히 산양삼 재배에 어려움을 겪는 임가를 도와 고품질 산양삼을 생산할 수 있도록 하는 것이 궁극적인 목표”라고 밝혔다.

한편, 산림약용자원연구소는 2017년부터 산양삼 단일품목을 대상으로 ▲우량종묘 생산체계 확립 ▲재배적지 선정 및 친환경 관리기술 개발 ▲품질규격 표준화 기술 개발 등의 연구를 통해 임업인 소득증대와 산양삼 산업 활성화에 기여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또한, ‘고품질 산양삼 생산을 위한 친환경 재배기술 개발’ 사업을 추진하면서 <산양삼 약리성분 분석 시험 해설서>, <산양삼 표준재배지침(2018)> 등을 발간하여 산양삼 재배기반 정립 및 확충에 기여하고 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