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수도권 외래병해충 확산 방지 협력체계 구축농림축산검역본부, 경기도농업기술원과 MOU... "과수산업 안정화 기여할 것"
농림축산검역본부와 경기농업기술원은 외래병해충의 효율적 방제를 위한 업무협약식을 했다. [사진=농림축산검역본부]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림축산검역본부(본부장 박봉균, 이하 ‘검역본부’)와 경기도농업기술원(원장 김석철)은 수도권 내 과수산업 안정화와 외래병해충 방제 전문성 강화를 위해 10월 8일 (금) 업무협약을 체결하였다.

과수화상병은 2015년 국내에서 처음 발생하였으며 잎, 꽃, 가지 등이 불에 타 화상을 입은 것과 같이 말라서 죽고 전염성이 강해 공적 방제 대상 병으로 지정되어 있다. 경기도는 2020년부터 과수화상병이 급격하게 증가하여 효율적인 방제 체계를 구축하기 위해 노력 중이며, 그 일환으로 외래병해충 방제 전문기관인 검역본부와 이번 업무협약을 맺게 되었다.

이번 협약은 ▲외래 병해충의 신속한 진단 및 역학조사 지원, ▲병해충 방제 담당 인력 역량 향상, ▲외래병해충 연구 관련 시설·장비·기술 상호 교류 등 병해충 확산 방지와 전문역량 강화를 위해 양 기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한다는 의의가 있다.

검역본부는 외래병해충 발생 시 신속한 대응을 위한 조사분석 및 데이터 구축, 병해충 분야 인력 역량 향상을 위해 교육 및 강사 지원, 화상병 현장 연구 관련 정보 및 자원 등을 제공할 예정이다.

또한, 경기도 내 신규 수출 농가 등을 대상으로 병해충 무감염 등과 같은 상대국 검역요건을 충족하도록 검역 관련 사항을 지원하여, 수도권 내 외래 병해충 방제뿐만 아니라 과수 수출 활성화에도 크게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검역본부 서효원 식물검역부장은 “경기도는 사과, 배 등 주요 과수 산지 겸 소비지이나, 동북아 물류 교류항이 있어 외래병해충 유입 가능성이 큰 지역이므로 양 기관의 고유업무에 대해 공유하고 협력하면 외래병해충 차단 및 확산 방지로 과수산업 안정화뿐만 아니라 지역사회 발전에도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