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기술
"국산 사료용 옥수수 종자 신청하세요"농업기술실용화재단, 광평옥-다청옥 생산 보급... 전국 농-축협 통해 신청 가능
사료용 옥수수 신품종 '다청옥' [사진=농업기술실용화재단]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업기술실용화재단(이사장 박철웅, 이하 재단)은 품질이 우수한 국산 사료용 옥수수 ‘광평옥’ 과 ‘다청옥’ 종자를 생산하고 있다.

사료용 옥수수 종자가 필요한 농가는 전국 농·축협(2021년 10월25일까지)을 통해 신청할 수 있고 2022년 3월중에 종자를 수령할 수 있다.

농촌진흥청은 외국품종을 국산으로 대체시켜 조사료 생산 확대를 통해 사료자급률을 높이기 위해 ‘광평옥(2000년)’과 ‘다청옥(2016년)’을 개발했다.

'광평옥’은 수확기 늦게까지 푸른 잎이 유지되는 후기녹체성이 우수해 재배 농가 선호도가 높다. 특히 남부지역 옥수수 재배 시 가장 문제가 되는 검은줄오갈병(흑조위축병)에도 강한 품종이다. 건물수량이 ha당 22톤이고, 쓰러짐에 강하여 재배 안정성이 뛰어나 전국에 많이 보급되는 품종이다.

후기녹체성은 수확기에 줄기의 하위엽들이 푸르게 유지되는 정도를 말한다. 사일리지 조제가 용이하여 품질이 좋다.

'다청옥’은 2016년에 개발된 품종으로, 건물수량은 ha당 24톤이고, 다른 품종보다 이삭길이가 길고 쓰러짐에 강하다. 또한, TDN(Total digestible nutrients, 가소화양분총량) 수량이 높고, 줄기와 잎 부분의 조단백질 함량이 많아 영양가치가 높다.

재단 김종길 종자사업본부장은 “국내산 사료용 옥수수 종자의 수요가 늘어남에 따라 고품질의 ‘광평옥’ 및 ‘다청옥’ 종자를 확대 보급해, 축산농가의 소득이 증대될 수 있도록 하겠다.”면서 “앞으로 농가에서 필요한 종자를 모니터링 하여 수요가 많은 우수종자가 빠르게 보급될 수 있도록 노력하겠다.”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