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스페셜 반려동물
내달 초 미등록 반려견 단속 시작... 사전 등록 마쳐야10월 1일부터 반려견 소유자 준수사항 이행 점검.. 위반시 과태료 부과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이 9월 30일까지 운영되고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되는 10월 1일부터는 미등록 반려견 단속을 위해 집중단속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사진=픽사베이]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동물등록 자진신고 기간이 9월 30일까지 운영되고 자진신고 기간이 종료되는 10월 1일부터는 미등록 반려견 단속을 위해 집중단속이 진행될 예정이어서 반려동물을 키우는 사람들의 주의가 필요하다.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현수, 이하 농식품부)는 이번 집중단속 기간 동안 반려견의 주 이용 장소를 중심으로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 이행 여부를 점검하고, 위반 시에는 과태료를 부과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일반견은 외출 시 인식표 부착 및 목줄·가슴줄 착용, 배설물 수거 등을 해야 한다. 맹견의 경우, 소유자등 없이 외출 금지, 외출 시 목줄 및 입마개 착용, 배설물 수거, 보험 가입, 정기교육 이수 등을 반드시 지켜야 한다.

집중단속은 지자체 공무원과 동물보호명예감시원 등이 합동점검반을 편성하여 반려견이 자주 이용하는 시설인 공원, 반려견 놀이터, 등산로 등을 중심으로 진행한다. 단속 사항은 반려견의 등록 여부뿐만 아니라 인식표·목줄 착용, 배변 처리 등 모든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이 포함되며, 위반 시에는 과태료 처분을 받을 수 있다.

또한, 집중단속이 시작되는 10월 1일부터는 공공시설 이용 시 미등록 반려견 단속 및 공공시설 이용 제한을 추진할 방침이다. 반려견 놀이터·문화센터 등 공공에서 운영하는 반려동물 시설 출입 시 반려견의 동물등록 여부를 확인하고, 미등록 반려견의 시설 사용을 제한한다.

농식품부 동물복지정책과 김지현 과장은 “동물과 사람이 함께 공존하는 사회를 만들기 위해서는 반려동물을 기르지 않는 사람의 배려도 중요하지만, 반려동물 소유자의 의무 준수가 필수적”이라면서, “책임 있는 반려동물 문화 조성을 위해 동물등록 홍보 및 단속을 지속적으로 강화해 나갈 계획”이라고 밝혔다.

반려견 소유자의 준수사항 위반 시 과태료 [자료=농식품부]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