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퓨리나사료, 자돈 손실 대응 신제품 출시프리미엄 대용유 '네오피그 앱솔루트', 가성비 높인 '네오피스 스마일' 선보여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지난 해 하반기 이후 최근까지 전세계 곡물의 생산과 수요 측면을 고려했을 때 당분간 우리나라에 도착하는 곡물가격이 크게 내려갈 가능성은 많이 낮은 상황이다. 농가들은 높아진 사료가격으로 생산비 부담이 커졌지만 이면에는 오히려 더 큰 기회로 작용할 수도 있다.

역사적으로 곡물가격의 인상은 시차를 두고 육류 가격에 반영이 되었다. 지난 20년간의 국내 사료 가격과 돈가 변화를 보면, 115kg 돼지 두당 사료 비용 대비 매출 상승폭은 1.8배 이상 달한다. 애그플레이션은 생산비도 증가시키지만 돈육 가치를 2배 가까이 더 크게 상승시키므로 오히려 위기 속에 기회가 있다는 것을 증명해 주었다.

최근 국제 돈가와 국내 돈육 재고량의 변화를 고려할 때 소비에 큰 변수가 없다면 현재 고돈가는 상당 기간 지속이 될 것으로 보인다. 결국 농장의 생산성에 따른 수익의 차이는 더욱 벌어질 것이므로 생산비가 높아질수록 생산성 개선에 더욱 집중하는 것이 현재의 위기를 넘어 더 큰 기회를 잡기 위해 중요하다. 특히 상대적으로 사료효율과 가치가 높은 어린 자돈 구간에서 적극적으로 투자하는 것은 지금 시점에서 비용 대비 효과를 극대화하는 전략이 될 수 있다.

이러한 양돈 시장 상황의 변화에 따라 최근 퓨리나사료(대표이사 박용순)는 가장 취약하면서도 투자 가치가 높은 어린 일령의 성장에 초점을 맞춘 프리미엄 대용유 ‘퓨리나 네오피그 앱솔루트’와 가성비를 한층 강화한 ‘네오피그 스마일’ 제품 라인을 출시했다.

이번에 출시된 네오피그 앱솔루트 신제품은 글로벌 카길의 최신 영양 기술이 탑재된 모유를 100% 대체 가능한 프리미엄 대용유다. 액상 급여 시 부패가 잘 되지 않도록 특수 처리를 하여 관리의 편리성도 한층 더 높였고 저체중 자돈과 폐사율 문제를 극복하는데 초점을 두었다.

최근 한돈농가들의 산자수는 높아지는 반면 이유 후 폐사율은 지난 3년간 평균 14.2%에서 최근 1년은 20.9%로 늘어나 어린 자돈 구간에서의 손실이 심각성을 더하고 있는 상황이다. 

퓨리나 네오피그 스마일 프로그램은 이러한 고객 농가들의 가장 큰 고민을 해결하고자 새롭게 출시했다. 이유 후 사료 섭취량을 극대화하면서도 식이성 설사나 연변과 같은 문제를 예방하는데 성능을 보여주면서, 코로나 19 사태로 인력난에 시달리고 있는 상황에서 안정적인 농장 관리에 기대감을 한층 더 높여 주고 있다.

퓨리나사료 관계자는 "네오피그 스마일 갓난돼지 신제품은 유럽의 최신 설계∙가공 기술이 적용되고 한국을 포함한 6개국에서 30번 이상의 실험을 통해 검증이 되었다."면서 "국내 최초로 도입된 특수 가공 기술로 단백질과 에너지 소화율을 비약적으로 개선해 80%에 달하는 연변∙설사 개선, 돈군 균일도 10% 향상, 환돈 발생비율 6.7% 포인트 감소 등 다양한 효과를 기대할 수 있다."고 전했다.

한편, 퓨리나사료는 자돈 구간의 차별화된 영양 기술과 더불어 고객농장의 문제에 대해 보다 빠르고 정확하게 원인을 찾고 해결책을 제시하여 더 큰 수익 기회를 제공하기 위해 ‘농장 속으로’ 현장 서비스 활동을 펼치고 있다.

퓨리나의 '네오피그' 스마일 시리즈 [사진=퓨리나]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