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한우산업,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충실해야"전국한우협회, 창립 22주년 기념 메세지 발표... 코로나로 기념식은 취소
전국한우협회 김삼주 회장

전국한우협회(회장 김삼주)는 9월 14일 창립 22주년을 맞아 한우산업의 미래와 새희망의 길을 열기 위해 협회를 구심점으로 한우농가들의 결집을 당부했다.

전국한우협회는 활발한 사회공헌 활동과 사회적 역할 수행이 국민이 공감하는 지속가능한 한우산업 구현의 밑거름이 된다는 인식으로 사회와의 상생협력을 넓혀 나가겠다는 포부를 밝혔다.

또한, 한우산업이 대한민국 농업·농촌경제를 지탱하는 식량안보의 핵심으로 미래 한국 농업의 미래를 밝히기 위해 한우산업발전법 제정 논의를 가속화 한다는 방침이다. 

전국한우협회는 코로나19 확산의 엄중함을 고려해 창립기념식을 취소하고 밴드와 유투브 등을 통해 영상으로 메시지를 전했다.

14일 발표한 창립기념사에서 김삼주 회장은 “전국한우협회는 지난 22년간 숱한 위기와 변화 속에서도 현명하게 극복하며 더 큰 기회와 대도약의 전기로 삼고 성장해 왔다”며 “그 헌신과 노력의 빛을 기억하고 온고지신의 정신으로 새로운 시대를 준비하겠다”고 말했다.

김 회장은 “한우 후계세대에서 사육두수 증가로 인한 소값 불안 상황이 반복되선 안된다”며 “선제적·능동적 자율수급조절 체계 구축을 위해 뜻을 모아 달라”고 강조했다. 

이어 “한우산업의 가치와 비전이 사회가 추구하는 가치에 부합하는지 항상 성찰하고 사회적 책임과 역할에 충실하는 모습으로 농업·농촌의 모범이 되는 데 앞장서겠다”고 밝혔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