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산업
동오그룹, 창사 66주년 기념행사 열어이병만 회장, "고객-시장 요구에 능동적 반응해야"... '역사 전시관'도 문열어
경농 역사전시관 [사진=경농]

[한국영농신문 송영국 기자] 

동오그룹(회장 이병만)이 창사 66주년을 맞았다. 1955년 창사 이래 대한민국 대표 농산업기업으로 성장한 동오그룹은 9월 6일 그룹웨어를 통한 온라인 기념식을 갖고, 장기근속자와 BEST동오인상, BEST리더상 등을 시상했다. 

이날 이병만 회장은 기념사를 통해 고객 중심적이고 시장 친화적인 경영활동의 중요성을 강조했다. 이 회장은 “시장과 고객이 원하는 게 무엇인지 끊임없이 파악하고 확인해 신속하고 현명하게 대응해야 한다”며 “임직원의 잠재역량을 최대치로 발휘해 고객과 시장의 요구에 능동적으로 반응함으로써 고객 만족도를 향상시킬 것”을 주문했다. 

이날 온라인 기념행사에서는 ㈜경농의 역사를 기록한 ‘경농 역사 전시관’을 공개하기도 했다. 대구 공장에 조성된 경농 역사 전시관은 연혁, 선대회장의 업적과 옛 집무실 공간, 오늘날 기술력과 동오그룹 계열사 주요 제품 등 창사 이후 66년 간의 발자취를 담고 있다. 내부는 ▲경농 연혁, ▲東塢 이장표 회장, ▲100년 기업의 시작, ▲농업인과 함께, ▲Best of Best, ▲농산업 토탈솔루션 등 6개 공간으로 구성했다. 

‘연혁’ 코너에는 이장표 회장이 1955년 조선비료공업주식회사(현 조비)를 설립한 이후 오늘날의 ㈜경농과 동오그룹이 있기까지의 주요 연혁과 업적들이 기록돼 있다. 

‘東塢 이장표 회장’에서는 고(故) 이장표 선대회장의 경영이념과 주요 활동에 대해 언급했다. 한국 농산업 발전을 위한 故이장표 회장의 활동 모습은 역사 전시관 내 재현돼 있는 집무실(‘100년 기업의 시작’) 내 진열 사진으로도 확인할 수 있다. 집무실 안에는 1970년대부터 2000년대까지 ㈜경농에서 생산한 작물보호제도 전시돼 있다. 

‘농업인과 함께’에서는 기술력과 제품력, 서비스와 지속성장을 위한 ESG경영 노력 등 첨단 과학기술과 차별화된 고객서비스를 구현하기 위한 ㈜경농의 노력을, ‘Best of Best’와 ‘농산업 토탈솔루션’에서는 동오그룹 계열사의 주요 제품들을 전시하고 있다. 

㈜경농 마케팅본부 최재명 상무는 “역사 전시관에는 동오그룹의 66년 역사와 그동안의 발자취, 현재의 기술력과 앞으로 나아가고자 방향과 가치가 표현돼 있다”면서 “경농 역사 전시관을 찾는 많은 농업인들이 한국 농산업과 동오그룹이 발전해 온 모습을 직접 확인하고, 경농을 비롯한 그룹사 제품에 더 큰 믿음을 가질 수 있길 바란다”고 전했다.

송영국 기자  syk@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송영국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