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스토리와 SNS로 직접 마케팅 나선 농업인들경북농기원, '농업인 정보화 경진대회' 열어... 농업경영-마케팅 등 5개 분야 시상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지역 농업인들의 정보화 능력을 평가하는 ‘2021년 경북 농업인 정보화 경진 대회’ 수상자를 발표했다. 사진은 청송의 박서우씨(청송, 청송달콤농원) [사진=경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경상북도농업기술원은 지역 농업인들의 정보화 능력을 평가하는 ‘2021년 경북 농업인 정보화 경진 대회’ 수상자를 발표했다.

이번 경진대회은 지난 8월에 ‘농업 경영․마케팅의 선도, 창의적 활용 경진’ 등 5개 분야에서 경진을 펼쳐 우수사례 20점을 시상했다.

청송의 박서우씨(청송, 청송달콤농원)는 부모님의 병환으로 사과농사를 물려 받게되고 귀농하였다. 공판장을 통한 판매에서 제값을 받지 못하는 것을 알게 되면서 저온저장고 설치 등 시설투자와 새로운 판매 전략을 세우고 SNS를 총 동원하여 고객확보와 판매망을 넓혀 갔다. 고객 감동의 실천으로 제값을 받는 마케팅에 성공한 사례로 선정돼 ‘농업경영․마케팅의 선도, 창의적 활용’ 분야에서 대상을 받았다.

또한, ‘매우 특별한 홍보 및 스토리텔링 경진’에서 백승현씨(김천, 수도산 와이너리)는 학창시절 복서의 꿈을 갖고 도전한 경험을 살려서 산머루농원을 개원하고 유기농 산머루 와인을 만들어 판매해 도전 정신을 실천하여 성공하게 된 사례로 대상을 받았다.

또한 ‘농장 홍보 동영상 제작 경진’에서 김준화씨(안동, 해뜨락농원)는 청계닭과 청년농부를 주제로 젊은 감각의 신나는 홍보 영상을 제작하여 최근 코로나19로 인한 비대면 온라인 홍보의 흐름을 잘 파악하고 라이브커머스를 활용한 우수 사례로 대상을 받았다.

그 밖에도 ‘농업․농촌 사진’, ‘농업인 경영․정보화 단체’ 등 각 분야에서 우수한 성과를 올린 정보화농업인들의 우수사례를 시상했다.

신용습 경상북도농업기술원장은 “최근 코로나로 인한 온라인 판매가 급증하고 있는 가운데 정보화농업인들이 온라인을 통한 농산물 판매를 확대시키고 있는 것은 반가운 일”이라며 “SNS로 소비자와 소통하고 홍보하는 것이 매우 중요한 시대가 되었으므로 변화하는 트렌드에 발맞춰 농업인 스스로 능력을 키우고 ‘정보화 경진대회’가 촉매제가 될 수 있도록 더욱 힘쓸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경상북도는 2003년부터 정보화농업인을 육성해 현재 도내 23개 시군 1250여 명의 회원이 활동하고 있으며 농업인이 직접 생산한 농산물과 가공품을 쇼핑몰, 홈페이지, SNS 등을 활용해 직거래 활성화에 앞장서고 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