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축산
이어지는 폭염... 여름나기 힘겨운 축산 농가허태웅 농진청장, 양계 농가 방문... 시설 점검 및 농가 애로사항 들어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이 27일 충남 서천군에 위치한 양계 농가를 방문해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설치된 주요 시설을 점검하고 고온 현상 지속에 따른 가축 사육농가의 어려움을 들었다. [사진=농촌진흥청]

[한국영농신문 이병로 기자] 

연일 계속되는 찜통 더위에 가축이 폐사하는 등 축산 농가의 피해가 속출하고 있다.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국립축산과학원의 ‘가축사육 기상정보시스템’을 통해 한우, 젖소, 돼지, 닭의 고온 스트레스 정도를 알 수 있는 ‘가축더위지수’와 더불어 사양기술정보를 이동통신(모바일)과 온라인으로 제공하고 있다.

허태웅 농촌진흥청장은 27일 충남 서천군에 소재한 양계 농가를 방문하여 폭염피해 예방을 위해 설치된 주요 시설 등을 점검하고, 고온 현상 지속에 따른 가축 사육농가의 어려움을 들었다.

이날 허 청장이 방문한 양계농가(대은농장)는 양계사 내에 안개분무시설, 자동환기시설 등을 설치하여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고 있다. 

이 자리에서 허태웅 청장은 “고온에 취약한 닭의 경우 양계사에 ‘냉각판(쿨링패드)’ 설치와 터널식 환기를 실시하면 가축의 체감온도를 내릴 수 있어 폐사 피해를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다.

이어 허 청장은 “8월 상순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식량, 채소, 축산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을 적재적소에 파견해 영농현장의 어려움 해소에 기여하겠다.”라고 덧붙였다.

한편, 허 청장은 양계농가 방문을 마치고 나서 충남 서천군 판교면 판교농협에 위치한 ‘마늘 가변형 건조시스템(이동식 마늘 건조장치)’ 시범 사업장을 찾았다.

충청북도농업기술원 마늘연구소가 2017년 개발한 ‘마늘 가변형 건조시스템’은 수확한 마늘을 비닐하우스 또는 곳간에서 건조시킬 때 나타나는 부패나 품질저하 문제를 예방하기 위한 장치이다.

수확한 마늘을 운반용 플라스틱 상자에 넣고 층층이 쌓은 뒤 천막을 덮고 공기를 빨아들이는 배풍기를 이용해 건조하는 방식이다. 이 장치를 활용하면 일반 관행 건조 시 나타나는 마늘의 부패(부패율 20∼30%)를 줄일 수 있고 관행건조(22일) 대비 건조일수를 10일로 단축하여 농가경영 안정화에 도움이 된다.

해당 장치는 농촌진흥청이 추진하는 2020년, 2021년 ‘신기술보급사업’에 각각 선정되어 시범 농가를 대상으로 보급 중이다. 해당 사업명은 '난지형마늘 건조비용 절감 가변형 건조 시스템 구축 시범사업'이다.

이 자리에서 허태웅 청장은 “수확한 농작물의 품질저하 예방과 노동력 절감 등 영농현장에서 필요로 하는 기기 및 장치 개발과 빠른 현장 보급을 위해 역량을 집중하겠다.”라고 말했다. 

이병로 기자  leebr@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병로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