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코로나 확진자, 피서지 유입 철통 방어"횡성군, 관내 식품·공중위생업소 대상으로 방역수칙 특별 위생점검 진행
횡성군보건소는 7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13일간 식품·공중위생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특별 집중 위생점검을 실시한다. [사진=횡성군]

[한국영농신문 김찬래 기자] 

횡성군보건소(소장 태현숙)는 수도권 코로나19 확진자 급증과 여름철 피서객 유입증가에 따른 관내 확산 방지를 위해, 7월 27일부터 8월 8일까지 13일간 식품·공중위생업소에 대한 방역수칙 특별 집중 위생점검을 실시한다고 밝혔다.

대상은 관광·휴양지 식품 및 공중위생업소로 유흥시설 5종, 홀덤펍, 식당, 카페(스터디카페 포함), 목욕장업, 숙박업, 이‧미용업 등이다. 점검반은 식품위생공무원 4명, 소비자식품위생감시원 8명으로 총 12명이 방역 조치 위반 및 신고가 많은 시설, 사전 정보에 의한 위험시설 등을 집중 점검하게 된다.

주요 점검내용은 사회적 거리두기 단계별 또는 강화된 방역수칙 준수 여부, 마스크 착용 및 5인 이상 모임 금지, 출입자 명부 작성 등 핵심 방역수칙 준수 여부 등이며, 거리두기 시설별 방역 수칙 점검표에 의해 실시한다. 

점검 결과 경미한 사항은 현지 시정(지도)조치하고 핵심 방역수칙 위반시 무관용 원칙을 적용하여 「감염병의 예방 및 관리에 관한 법률」에 따라 조치할 계획이다.

태현숙 소장은 “피서객 유입으로 관내 확진자 증가 및 지역 확산이 우려되고 있다."면서 "이번 특별 점검을 통해 피서객은 물론 군민들이 관련 시설을 보다 안심하고 이용할 수 있도록 안전한 횡성 만들기에 만전을 기하겠다.”고 말했다.

김찬래 기자  kcl@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찬래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