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펄펄 끓는 대지, 농업인 폭염피해 주의농진청, 여름철 재해대응 지역담당관제 운영... 예방활동 및 조기 복구 협력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농촌진흥청(청장 허태웅)은 장마가 끝나고 서쪽지방을 중심으로 체감온도가 35도 이상으로 오르는 등 본격적인 폭염이 시작됨에 따라 농작물, 가축, 농업인 안전 등 폭염 피해 최소화를 위한 기술지원 강화에 나선다.

우선 오는 8월 30일까지 ‘여름철 재해 대응 지역담당관제’를 운영한다. 지역담당관은 각각 전국 156개 시‧군의 폭염과 태풍 등 여름철 주요 기상재해 발생 상황 파악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예방활동 등을 펼치고, 피해 발생 시 빠른 복구를 위한 협력을 추진한다.

또한 농촌진흥청의 식량, 채소, 축산 등 분야별 전문가로 구성된 현장기술지원단을 6개 분야 85명 규모로 편성하여 폭염에 따른 기술지원과 영농현장의 어려움 등을 해소할 예정이다.

■ 농업인 안전 = 폭염특보 발효 시 무더운 시간대(낮 12시∼ 오후 5시) 야외나 비닐하우스에서의 농작업은 멈추고 충분히 휴식한다. 농작업은 가능한 아침이나 저녁 시간대를 이용한다.

농작업을 할 경우 햇볕을 가리기 위한 모자와 긴 옷을 착용하고, 체온이 오르지 않도록 얼음팩을 휴대하거나 수시로 시원한 물을 마신다. 농작업 중 피로감이 느껴지면 그늘막에서 충분히 휴식한다. 온열질환자 발생 시 즉시 그늘 밑으로 옮기고 시원한 물로 몸을 적셔준 뒤 의식이 있는 경우에만 물을 마시게 한다. 의식이 없는 경우 바로 119에 신고한다.

■ 농작물 = 밭작물은 자동물뿌리개(스프링클러)를 가동하거나 작물 주변에 짚·풀 등을 덮어 토양수분증발과 토양온도 상승을 억제한다. 폭염 지속 시 고온성 해충의 발생이 증가하므로 미리 방제를 실시한다.

채소·과수는 물대기로 토양 수분을 유지하고, 자람새가 좋지 않을 경우 잎에 거름(엽면시비)을 준다. 채소 노지재배 포장은 이랑에 흑색비닐·차광망 등을 덮어주고, 비가림 재배 포장은 비가림 비닐하우스에 차광망을 씌워 토양 수분 증발과 토양온도 상승을 억제한다.

과수는 고온이 지속되면 과실 비대(과실이 커지는 것)나 착색 발현이 좋지 않으므로 미세살수 장치를 가동한다. ‘햇볕데임(일소)’ 피해 예방을 위해 과실이 직사광선에 직접 노출되지 않도록 나뭇가지를 적절하게 배치한다.

인삼은 폭염 대비 ‘흑색 2중직 차광망’을 덧씌우고, 건조한 토양은 두둑이나 고랑에 물대기를 한다. 원활한 통풍을 위해 울타리용 차광망을 걷어 올린다.

■ 가축 = 폭염이 지속되면 가축은 고온 스트레스로 인해 사료 섭취량이 줄어들고 활동력이 떨어지며, 번식률과 유량(乳量) 등이 감소하고 심하면 폐사까지 나타날 수 있다.

가축의 고온 스트레스를 줄이기 위해서는 위생적인 축사환경을 만들어주고, 선풍기나 환기팬 등을 이용하여 지속적으로 환기를 실시한다. 시원하고 깨끗한 물을 항상 먹이도록 하고 사육밀도를 줄여야 한다.

또한 축사 지붕에 물 뿌려주기, 그늘막 설치 등을 통해 축사 내부 온도가 올라가는 것을 예방한다. 가축의 사료 섭취량을 높일 수 있도록 배합사료는 아침, 저녁 시원할 때 준다. 풀사료는 5㎝로 짧게 썰어주고 볏짚보다는 질 좋은 풀사료를 준다. 단열이 부족한 닭‧오리 사육장 등에는 단열재를 부착하여 내부 온도상승을 방지한다.

농촌진흥청 재해대응과 김정화 과장은 “8월까지 폭염이 지속될 것으로 전망됨에 따라 농작업 안전사고 예방수칙 등을 문자로 안내하고, 농업분야 피해 최소화를 위한 신속한 영농기술지원을 실시하겠다.”라고 밝혔다.

농업분야 폭염 위험수준 분포도 [사진=농촌진흥청]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