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식품
식품포장용 소재, 친환경-국산화 추진식품진흥원, 패기징-HMR기업 및 연구기관-대학교 등 7개 기관과 공동연구
식품진흥원 식품패키징센터 전경 [사진=식품진흥원]

[한국영농신문 이광조 기자] 

간편식(HMR) 포장을 보다 더 편리하고 친환경적인 소재로 대체하기 위해 국내 식품관련 산·학·연이 소재의 국산화와 기술개발에 나선다.

한국식품산업클러스터진흥원(이사장 김영재, 이하 식품진흥원)은 ’EVOH 대체 고차단성 식품 포장 소재 및 마이크로웨이브 적용 친환경 포장 소재 개발 및 제품화‘라는 주제로 간편식 포장재 소재개발부터 식품 생산현장에서 상용화 될 수 있는 프로젝트를 추진한다고 밝혔다.

EVOH(Ethylene Vinyle Alcohol)는 즉석밥 등 간편식 제품의 필름 포장소재로 사용되며, 산소를 차단해 제품의 유통기한을 유지할 수 있도록 하는 핵심소재다.

2023년 12월까지 총 2년 9개월간 총 사업비 18억원이 투입되며 전량 수입에 의존하는 EVOH 소재를 국산화하고 해당 소재를 천연물로 대체함으로써 HMR식품 이용 시 발생되는 포장 쓰레기를 감소시킬 것으로 기대된다.

이번 프로젝트에는 농림축산식품부 고부가가치 식품기술개발사업의 일환으로 국가식품클러스터 입주기업인 패키징 전문기업 (주)에버켐텍과 간편식 전문기업 (주)프레시고를 포함하여 한국식품 연구원, 고려대학교, ㈜마잘 등 총 7개 기관이 참여한다.

식품진흥원 HMR기술지원센터는 지난 3월에 개소한 국내 최초의 HMR (간편식)지원시설이다. HMR제품의 기술 향상을 위해 국내외 트렌드를 반영한 신제품 개발기술, 비(非)가열 살균 기술, 친환경 스마트 포장기술 등의 사업화 기술을 지원한다.

또한 산·학·연 네트워크를 통한 HMR산업의 R&D허브 역할을 수행하여 생산, 수출 등 중견·중소기업의 애로사항 해결을 위해 다양한 기술지원 사업도 추진할 예정이다.

식품진흥원 김영재 이사장은 “국내 유일의 식품전문 패키징센터와, HMR기술지원센터를 통해 국내 HMR산업이 더 발전되고, 친환경적으로 생산될 수 있도록 기술지원을 확대해 나갈 예정이다”라고 밝혔다.

한편, 국가식품클러스터는 전북 익산에 위치한 국내 유일의 식품전문 국가산업단지로 12개의 기업지원시설을 통해 원료조달, 검사분석, 시제품제작, 판로마케팅 지원까지 식품기업을 지원한다. 현재 풀무원, 프레시지, 네오크레마, 프롬바이오 등 106개사가 입주했다.

이광조 기자  lgj@youngnong.co.kr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