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네트워크 지방
샤인머스켓, 장기 저장기술로 수출 확대포도수출 전년대비 48.7% 증가 역대 최고... 중국 재배면적 증가에 대비해야
포도 수출은 2016년 5백만 불에서 2020년 3천만 불로 최근 5년 사이에 꾸준하게 늘었다. 특히 2021년 1월에서 3월까지 포도 생산시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수출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48.7%로 크게 늘었다. [사진=경북농업기술원]

[한국영농신문 정재길 기자] 

경북농업기술원(원장 신용습)은 장기저장기술 적용으로 포도 수출이 역대 최고 실적을 달성함에 따라 농림축산식품부와 함께 수출용 포도의 저장기술 매뉴얼 보급과 시범사업 확대 등 후속사업을 적극 추진하겠다고 밝혔다.

포도 수출은 2016년 5백만 불에서 2020년 3천만 불로 최근 5년 사이에 꾸준하게 늘었다. 특히 2021년 1월에서 3월까지 포도 생산시기가 아님에도 불구하고 수출실적이 전년 동기 대비 48.7%로 크게 늘었다.

이는 포도를 수출 스타품목으로 육성하기 위한 다양한 노력들이 더해진 결과로 그 중에서도 샤인머스켓을 수출 주력 품종으로 선정하고 장기저장기술을 도입해 수출 가능기간을 1월에서 3월까지로 늘릴 수 있었던 것이 주요했던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포도 수출의 88.7%를 차지하는 샤인머스켓은 10월경에 수확되는 만생종품종으로 당도가 높고, 껍질째 먹을 수 있어 국내외에서 인기를 끌고 있는 품종이다. 

특히 선물용 수요가 많은 베트남과 중국, 홍콩이 주요 수출국으로 우리나라 포도가 품질이 좋으면서도 일본산에 비해 가격 경쟁력을 가지고 있어 인기가 높은 것으로 평가되고 있다.

앞서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샤인머스켓의 주요 소비시기를 겨냥한 장기저장기술을 개발하고 농림축산식품부의 시범사업 적용을 통해 설명절뿐만이 아니라 봄철까지도 안정적인 공급이 가능함을 확인한 바 있다.

또한 봄시기 수출을 통해 주 출하기시기에 비해 30% 이상의 수출단가 상승효과를 가지는 것으로 조사되었다. 장기저장기술은 최근 샤인머스켓 품종의 개발국인 일본에도 소개된 바 있다.

경북농업기술원에서는 농림축산식품부, 농촌진흥청과 연계하여 6월중에 포도 수확 후 관리 매뉴얼을 제작하고 고품질과 생산을 위한 수확기를 판단하는 칼라차트를 보급하여 수출 작목반 및 시군 농업기술센터에 보급할 계획이다.

하반기에는 포도수출통합조직인 ‘한국포도수출연합’과 연계하여 지속적인 기술교육을 실시하고 10월에는 포도 생산 주요 시군에 시범사업을 확대하여 추진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신용습 경북농업기술원장은 “경상북도의 샤인머스켓이 국내를 넘어 해외에서도 인정받고 있지만 중국의 재배면적이 확대되는 등 위험요소도 늘어나고 있다”라며 “엄격한 품질관리가 필수적이며 저장 유통기술 뿐만이 아니라 수출용 품질규격 설정, 수출국별 병해충 방제력 개발 등을 수출 맞춤형 기술 개발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