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진흥청, ‘서울로 우리 밀 가드닝’ 프로그램 진행서울시와 공동으로 개발해 우리 밀 우수성 홍보…10월부터 내년 4월까지 총 8회에 걸쳐 진행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서울시와 공동으로 ‘서울로 우리 밀 가드닝’ 프로그램을 개발하고 17일, 서울로7017 보행로와 만리동 광장 등지에서 ‘우리 밀 파종 및 시식·시음회’를 열었다.

이날 행사는 ‘서울로 우리 밀 가드닝’의 첫 회 프로그램으로, 겨울철에도 자라나는 우리 밀을 파종함으로써 서울로7017 보행로를 찾는 방문객들에게 볼거리를 제공하고 동시에 우리 밀의 우수성을 알리고자 마련됐다.

서울로 운영단을 비롯해 초록 산책단, 서울시민 등이 참여해 60여 개 화분에 우리 밀 품종의 씨앗을 직접 뿌려보고 우리 밀로 만든 빵과 음료를 시식해 보는 시간도 가졌다.

‘서울로 우리 밀 가드닝’ 프로그램은 10월부터 내년 4월까지 총 8회에 걸쳐 진행되며, 우리 밀 쿠키 만들기와 우리 밀 세밀화 그리기 등의 다양한 체험행사로 구성된다.

이 프로그램은 내년 4월 서울시민청에서 개최될 예정인 ‘2018 우리 밀 전시회’와 연계해 우리 밀에 대한 관심을 높이는 데 도움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

밀은 산소 배출 능력과 이산화탄소 흡수 능력이 뛰어나 공기 정화는 물론, 겨울철에 재배하면 녹색경관을 조성하는 효과도 얻을 수 있다.

특히, 우리 밀은 추위에 잘 견디고 겨울철에 재배하면 병해충 발생이 적어 농약 사용률이 낮기 때문에 통밀로도 이용이 가능하다. 통밀은 밀가루보다 비타민과 폴리페놀 성분이 높아 항산화 효과가 크며, 식이섬유도 풍부해 장운동과 다이어트에 효과적이다.

농촌진흥청 논이용작물과 오명규 과장은 “앞으로도 서울시와 함께 서울로7017로에 우리 농작물을 이용해 다양한 휴식공간과 프로그램을 제공하겠다”라며 “이와 함께 안정적인 밀 생산을 위한 기술 개발에 힘써 우리 밀 자급률을 높이는 데에도 노력하겠다”라고 전했다.

정재길 기자  ynkiller@hanmail.net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정재길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