상단여백
HOME 뉴스 농업
농촌진흥청, 토양정보 서비스도 스마트하게‘디지털 토양매핑 기술과 전망 국제 심포지엄’ 열어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빅데이터를 활용한 새로운 토양조사기법 및 스마트 토양정보의 서비스 기반 구축을 위한 최신 연구 결과를 공유하기 위해 19일 충북대학교 농업생명환경대학에서 국제 심포지엄을 연다.

이번 학술회의는 ‘디지털 토양매핑 기술과 전망’을 주제로 (사)한국토양비료학회와 함께 여는 학술회의로 국내외 석학 및 관련 전문가 200여 명이 참석한다.

이번 학술회의에서는 ▲프랑스의 토양 모니터링 기법 ▲호주의 지역단위 토양탄소 저장량 예측 ▲호주 태즈매니아 주의 농업 적합성에 대한 디지털 토양 평가 ▲토양층위 예측을 통한 토양조사 ▲디지털 토양매핑 기술과 전망 등 5개 주제가 발표될 예정이다.

이어 참석자들과 함께 한국의 토양정보를 빅데이터, ICT 등 차세대 기술과 융합해 사용자 중심의 서비스 기반을 구축하기 위한 방안을 모색하는 자리가 마련된다.

농촌진흥청에서 17, 18일 이틀 간 호주 시드니대학 토양 매핑 전문가가 국내 토양학 관련 연구자들을 대상으로 디지털 토양매핑에 대한 이론 및 실무 기술 교육을 실시했다.

농촌진흥청 토양비료과 홍석영 과장은 “이번 국제 학술회의를 통해 디지털 토양매핑 기술에 기반한 농업환경 토양정보의 다각화 및 고급화 방안들이 심도 있게 논의되기를 바란다”며, “앞으로 선진국 수준의 토양정보기술 구축과 사용자 친화형 스마트 토양정보 서비스가 이뤄지기를 기대한다”라고 말했다.

이광조 기자  leekcho@empas.com

<저작권자 © 한국영농신문,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광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icon인기기사
icon최신기사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여백
Back to Top